부모님께서 좋아하시는 음식중에 하나가 간장게장이다.


나는 어릴때는 그 비린맛과 냄새가 싫어 간장게장은 입에도 대지를 않았고, 커서도 매콤한 양념게장만 먹었다.


그런데 TV에서 맛있는 간장게장요리가 자꾸 나오는 바람에 나도 모르게 간장게장을 잘먹게 되었다.


2018/07/17 - [먹고] - 밥블레스유 ,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간장게장 맛집!


얼마전에 미국에서 살고 있는 누나가 한국에 들어와서 같이 한번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서 누나에게 뭐가 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왠지 본인이 먹고 싶은것 보다 부모님이 드시고 싶은것을 이야기한것 같은 느낌으로 "간장게장" 먹으러 가자고 했다.


수원에서 부모님께서 늘 맛있다며 칭찬하던 곳으로 가기로 하고 갔는데, 사람이 뭐가 이리 많은지?


역시 무한 리필이라고 하면 그 가격과 양, 질을 따져보지 않고 사람들이 모이는건가 싶은 느낌이 잠시 들었다.


누나 그리고 부모님, 나와 간장게장을 전혀 먹지 못하는 와이프와 아들이 같이 갔다.


가면 아이들과 간장게장을 먹지 못하는 어른이 먹을 메뉴가 있다고 해서 갔는데, 손님분중 한명이라도 무한리필메뉴를 시키면 인원 가격으로 통일해야 된다고 했다.


아이가 게장을 먹지도 못하는데 1인분 가격을 내야 되냐고 하니, "그렇다" 라고 했다.


그렇게 되면 1인당 2만원이기 때문에 6명은 12만원이 된다.  .. 이때 부터 좀 그랬는데, 부모님과 누나가 먹고 싶다고 하니 아이는 다른 튀김요리 1만얼마 짜리와 나머지는 인원수대로 간장게장 무한 리필로 해준다고 해서 그렇게 먹기로 했다.



첫번째 나온 간장게장은 알도 살도 실하고 짜지도 않고 먹을만 했다.

그런데 이후 리필한 간장게장은 무슨 간장을 퍼먹는 느낌의 짜고, 짠! 맛의 게장들이나왔다.


그리고 입안을 계속 찔러서 다리쪽 두꺼운 부분은 잘 발라먹지 못하니 사장님 같은 분이 와서 혼을 낸다.


"손님, 저기 다리가 얼마나 아이들 몸에 좋은것인데 안먹어요? 이렇게 이렇게 해서 아이들 주세요."

혼을 내고 갔다.


아이가 간장게장을 전혀 먹지 못해서, 모듬 튀김요리 시켜서 먹고 있는중인데, 그렇게 혼을 내고 갔다.


무한 리필 집이라서 아까워서 그랬나??



같이 나온 양념게장, 맵다. 몇개 먹다가 다 남았다.



맛있다던 매운탕.

매운탕이다. 



사람도 많고 정신도 없고 친절하지도 않고, 리필도 제대로 되지 않고 해서 몇개 먹다가 나왔다.


먹으면서 처음 음식과 리필음식이 질이 너무 달라서 별로인점 그리고 이정도의 돈으로 다른 음식을 가족들과 조용히 먹으면 더 행복했을듯 한점, 결정적으로는 너무 친절하지 않은 점으로 인해 이 식당은 앞으로 안 갈것 같다. 


하지만 간장 게장을 즐겨 먹고, 무한 리필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가서 많이 먹어줬으면 좋겠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태어나서 양갈비라는 음식은 한번도 먹어보지를 못했다. 


사실 그런 음식이 있다는 것을 얼마전에 들어서 알게 되었다.


고기는 늘 맛있었으나, 어디선가 먹었던 양고기 요리에 뭔가 퀴퀴하 냄새가 잘 맞지 않았던 터라 이번 양갈비 요리는 사실 큰 기대는 안하고 갔다.


그런데, " 이 맛있는 고기는 무엇?"!!! 이렇게 맛있는 고기가 있었다.


너무 맛있다. 그런데 가격이 정말 장난아니다. 


일단 고기를 잘 구워준다.(사실 구워주지 않으면 잘 구워서 먹을수가 없을것 같은 고기였다.)



이런 셋팅과 화로가 뭔가 정갈한 느낌을 준다.

정갈한 느낌을 주는 식당은 늘 맛이 있었다.



양고기가 이리 크다니? 저렇게 크고 맛있을것 같은 고기가 구워지는 것을 한참을 바라보며 기다렸다.



먹으면서 고기가 부족할것 같아서 미리 주문을 해뒀다.


양갈비는 태어나서 처음 먹었지만, 이제까지 먹었던 고기중에 가장 맛있었던 것 같다.

맛도 좋고, 질리지도 않고 그리고 깔끔하다.



배부르게 먹고 나니 또 맛있는 비빔밥이 있다며 하나씩 주문하길래 나도 같이 주문한 비빔밥.

맛있다.!



음, 이것은 기억은 안나는데 일단 맛있다며 고기를 더 주문해서 먹었는데, 역시나 맛있다.

왜 이렇게 맛있지? 고기의 신세계랄까?



계속 맛있다.


다먹고 나서 보니 가격이 일단 다른 고기 먹을때보다 좀 더 많이 나온느낌이다. 


양고기가 보급이 덜되서 양고기의 공급이 적은것인가? 일단 양고기가 대중화되어서 많이 공급되기 시작한다면 돼지고기나 소고기 보다 양고기를 더 많이 먹을것 같다.


돼지고기 먹으면 그날 저녁 배가 아프기도 했는데, 양고기는 먹고나니 배가 전혀 아프지 않았다.


다음에 가족들과 함께 하고 싶은 식사였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회사에서 매분기마다 조직력 강화와 좋은 일터 만들기의 일환으로 파트별 또는 그룹별 워크샵을 지원해준다.


금번에는 예산도 충분하고 해서 같이 영화를 한편 보고, 맛있는 곳에서 저녁식사를 다 같이 하기로했다.


모털엔진, 국가부도의 난, 호두까지 인형 이 세가지 영화중 하나를 골라서 보고 저녁식사 장소로 모이기로 했는데, 우리는 아무생각 없이 편하게 볼수 있는 모털엔진을 봤다.


모털엔진은 아무생각없이 보는 영화가 아니라, 아무런 생각을 할수 없게 만드는 영화였다... 회사에서 지원해주는 돈으로 봤기에 마음이 덜 쓰렸다.



그렇게 영화를 아무생각도 없이 보고 저녁식사하러 갔는데, 가보니 레스토랑 전체를 빌려서 식사를 할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코스요리 하나와 고급와인을 진짜 이것 저것 다 시켜서 마셨다. 물론, 요즘 술을 잘 마시지 못해서 고급와인을 많이 시켰지만 3잔 밖에 마시지를 않았다.




샐러드는 가볍고 맛있었다.



브로콜리 스프는, 실망이었다. 브로콜리 즙을 마시는 느낌이랄까?



뭔지 모를 파스타는 그냥 먹었다.




4만원 가량의 하우스와인이 있었는데, 내가 쏟아버리는 바람에 빨리 주문한 10만원 정도의 피노 누아르 품종의 와인이다.

향도 좋고 맛도 좋다.


그리고 다른 달달한 와인도 하나 시켰는데 찍지를 못했다. 맛은 달달한 양주맛?



너무 양이 적은 스테이크가 나왔다.



고급와인에 속한다는 폰타로로도 주문해서 마셨다. 맛있었다. 부드러운 맛이랄까?



마른 안주라고 해야될려나? 치즈가 짜지 않고 맛있었다.


총평은 내돈을 줘야 한다면 절대 안갈것 같다. 일단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나 적었고, 맛은? 어디서나 맛볼수 있는 평범한 맛이다. 

와인은 어차피 주류전문점에서 저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살수 있기 때문에 와인을 마시러 가지는 않을듯 하다.


가격을 좀 내리지 않을것이라면 맛을 아주 맛있게 업그레이드를 하거나, 양이라도 좀 조절을 해서 제공해야 다시 찾을듯 하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2018년도 어느새 다 지나갔다.


그 동안 같은 공간에서 일하며 즐겁고 힘든 시간을 같이 보낸 팀분들과 간단히 송년회를 조촐하게 했다.


겨울만 되면 생각나는 석화찜 그리고 같이 먹으면 왠지 더 맛있을것 같은 꼬막찜과 여러 맛있는 음식들을 많이 비싸지 않은 가격에 배부르게 먹을수 있었다.


일단 테이블에 앉으면 기본으로 나오는 거였나? 묵말이 였던듯.



묵을 잘 즐겨 먹지 않는 편이라서 조금만 먹는다.

(굴과 꼬막을 많이 먹으려고 그랬던것은 아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할때 나온 막걸이 편에서 막걸리가 그렇게 먹고 싶었는데, 이제서야 막걸리를 한잔 하게 된다.

기대했던 그런 맛있는 맛은 아니었다.



여기는 석화찜(굴찜) 전문으로 하는 곳인데 꼬막찜한번 먹어보자며 시켜서 나온 꼬막찜이다.(2만원이었나?)

맛은? 정말 쫄깃쫄깃하다. 꼬막을 먹다가 모래가 많이 씹혀서 조개류는 잘 먹지 않는 편이었는데, 완전 쫄깃하다고 맛있다.



순식간에 먹어치우고 꼬막 무침을 주문해서 또 먹었다.

꼬막이 이렇게 맛있다니!!!



메인 요리인 굴 찜나왔다.

얼마전 보령 가서 진짜 자연산 굴을 바다에서 줏어서 정말 싱싱하고 쫄깃하게 잘 먹어서 이번에 먹은 굴은 그닥... 그렇게 감흥도 맛도 느끼지 못했다.

2018/12/23 - [떠나고/국내 여행] - 보령 비체팰리스 (보령에서 굴 찜만들어먹기)



해물파전을 좋아해서 하나 시켰는데, 사람수에 맞게 6조각으로 잘라서 주실줄 알았는데, 왠걸? 5조각으로 애매하게 잘라져서 나왔다.

그리고 굴이 10개 들어가는데 굴의 배치가 조화롭지 않았다.

하지만 맛은 좋았다.



민물새우 수제비가 맛있다고 시켰는데, 맵다.



라면사리도 넣어먹으면 맛있다고 주문했는데, 맵다. 그리고 양이 너무 많다.



이날 우리가 맛있게 먹은 곳은 회사 근처의 미가락이라는 곳인데, 자리가 좁아서 예약없이 가면 거의 먹을수가 없다.

미리 전화해서 예약하고 가는게 더 낫다.




'먹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원, 맛있는(?) 이탈리아 음식 그리고 와인  (0) 2018.12.28
2018년 생일 밥  (0) 2018.12.28
수원 굴찜, 꼬막찜 맛있는 곳  (0) 2018.12.28
노안인가? 루테인 구매했다.  (0) 2018.08.19
수원 치킨 명물! 용성통닭!  (0) 2018.08.05
보스웰리아?  (0) 2018.07.29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영통역 채돈이

먹고 2018.07.17 23:48

어우.... 배터지게 진짜 맛나게 많이 먹었다.

오랫만의 파트 회식, 오늘 또 새로운 맛집에 갔다.


늘 먹던 삽겹살이라 큰기대를 하지 않고, 요즘 다이어트와 함께 조금만 먹을거야 하고 갔는데...

(조금만 먹기에 실패했다.. ㅠ.ㅠ)



건물 한쪽에 아주 작은 가게라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저렇게 "채돈이" 라고 한글로 쓰여있기 때문에 잘보고가면 찾을수 있다.


지도는 아래에 붙여놨다.




일단 가니깐 특이한 현수막이 하나 걸려있었다.,


모든 테이블의 고기를 구워드리기 때문에 절대 집게와 가위를 주지 않는다는 것!! 왜지? 근데 고기를 어지간한 사람들은 잘 굽지 못할것 같기는 하다.


딱 나오는고기가 최소 400그람 덩어리로 나오고, 보통 한근씩(근고기)으로 나온다. 2~3인분?


그런데 우리는 4명이서 앉은 테이블인데 600 그람 + 600 그람 + 400그람 시켜서 먹었다. 마지막 400그람은 반도 못먹었지만...



고기 두께 봐라... 저거는 어지간하게 궈서는 잘 안구워질듯.. 날씨도이리 더운데 저거를 누가 앉아서 일일이 궈...

직원들이 진짜 하나 하나 다궈준다.




위에서 찍은 모습... 근데 끝에 지방이 너무 많다.. 저 지방을 어쩌나 했는데. 옆에 따로 잘라서 모아둔다.



바로 이렇게, 한군데 다 모아두는데, 내가 보기에는저거 지방 잘라모은것만 한근 될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좀 아쉬워하며 저것도 아깝네 저거를 다 버리는건가? 하고 혼자 생각하고 있었다.


살코기들을 대충 다먹고 나니 갑자기 저 비게들을 막 자르기 시작하네?



뭐여 이거는... 비게 구이? 아니 껍데기 구이? 일단 비쥬얼이 저거는 먹으면 김치 한주먹씩 먹어야 될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말이야...


그런데 막상 궈놓고 보니, 쫄깃한 느낌 + 역시나 느끼한 맛이 올라온다. ^^ 저거는 술안주다. 술이 좀 알딸딸 할때 느끼하게 넣어주는거...



살코기들이 맛있게 구워지고 있다., 저거를 다 일일이 잘르고 뒤집고, 해서 딱 익으면 앞으로 하나씩 하나씩 놔준다.



여렇게 파겉저리하고 같이 먹으면 맛있다. 일단 다른 삼겹살집하고 다른것은 기름이 많이 바찐 느낌이 들고, 그래서 인지는 몰라도 살코기는 느끼한 맛이 없다.


원래 돼지고기 구을때는 고기에 있는 기름이 나오도록 잘 궈줘야 고소하고 맛있다고 하니깐.( 백종원 님이 그랬음.)


저렇게 몇입 먹다보면 뭔가 시원한게 마시고 싶어지는데 오늘은 새로 나온 맛있는 소주라며 참나무통 소주를 마셨다.



아... 오늘은 왜 다 맛있지? 소주도 맛있다. 금새 두병 홀랑 마신 느낌?



옆에 앉은 먹방,맛집을 잘 꿰뚫고 있는 후배가 김치지깨 국밥을 시켰다. 맛있다. 그런데 맵다.

매운 음식은 먹기만 하면 내가 다음날 늘 배가 아픈데 말이야...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어떻게 먹으면 제일 맛있냐면 고기하고 같이 먹으면 맛이 더 좋다.



바로 이렇게 국밥 한숟갈에 살코기 하나 얹어 먹으면 뭐 말이 필요없지.. 더 많이 먹을수 있게 되고, 더 많이 살찌게 된다.. ㅠ.ㅠ 



요거는 오늘 여기로 안내한 똑똑이 후배가 오늘 블로그를 하나 처음 개시했는데, 블로그 글쓰고 있으니 사장님이 서비스로 내준 물냉면...


맛있는데, 배가 불러서 반도 못 먹었다.


아참, 가격은 생각보다 많이 비싸지 않고, 이정도면 괜찮은것 같다. 다음에 또 돼지고기 먹는다면 여기로 올듯!



제일 왼쪽것 600 그람 두개, 그리고 그 바로옆에것 400 그람 하나


보통은 저정도 안먹어도 될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