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 인터스텔라를 본후 몇번씩 그 영화를 돌려보고, 또 돌려보고 

 

볼때마다 알수 없는 슬픔이 밀려드는 적이 자주 이어지곤 했었다.

 

몇년이 지난 지금, 왜 이 영화를 볼때마다 슬플까? 단지 가족에 대한 그리움때문일까? 다른 무엇이었을까?

 

얼마전 스페이스 X 발사되는 장면을 뉴스로 접하며 그 때와 같은 슬픔이 갑자기 밀려왔다.

 

왜 일까? 곰곰히 그 슬픈 감정의 이유가 뭔지 몇일 간 생각하며 보낸 적이 있다.

 

가끔씩 아들에게 실없는 소리를 한다.

"아빠는 늙지도 않고, 죽지도 않고, 평생 20살의 건강상태대로 인류가 진화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살고 싶다."

"아빠는 우리 지구 밖에서 미지의 존재들을 만나보고 싶다."

"아빠는 타임머신이 있다면 아주 아주 옛날로 돌아가서 인류의 이전의 모습을 보고 싶다."

 

왜 이런 쓸데 없는 현실성이라고는 1도 찾을수 없는 이야기를 계속 했을까?

 

 

우주에 관한 영화를 볼때, 소식을 들을때 마다 마음 한구석에서 조급함이 느껴진다.

 

살면서 그렇게 많이 원하고 간절해한적이 몇번 없었던것 같은데, 죽기전에 멀쩡한 건강과 정신으로 우주에는 한번 나가보고 싶다. 가능하다면 새로운 정착지를 건설하는 것이라면 더 더욱 참여하고 싶다.

 

하지만, 내가 살아있는 동안에는 그런일이 일어나진 않겠지...

 

그래서 요즘에도 인터스텔라, 마션, 스페이스 비트윈 어스, 존카터 이런 영화들을 다시 돌려보며 이루어질 것 같지 않은 상상하며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10/13 - [만지작 거리고] - 15년 차 싼타페 CM 결국 폐차


지난 8월 그간 타던 싼타페CM을 폐차하고 오랜기간동안 여러 차를 구입하려고 알아보다 BMW 320i touring 이 생각보다 후기도 좋고 딱 괜찮을것 같아서, 


많이 들 사용하는 앱과 BMW 카페에서 추천받은 딜러를 통해서 국내 여러 딜러사중 두개의 딜러사의 딜러와 각각 계약을 진행했다.


수입차를 처음 사다보니, 계약절차를 잘 몰랐는데, 주위에서는 일단 계약부터 걸어놓고 고민하라는 충고와 동호회 카페에서도 여러 분들이 같은 방법으로 계약을 하고 고민하고 있는 이야기를 보고 나도 한군데에서는 구체적인 견적서를 받지도 못하고, 계약금을 입금하고 나면 프로모션과 서비스를 안내해주겠다고 하여 일단 계약을 진행하였고, 첫 계약후 찝찝한 마음이 계속 들어 카페 스탭으로 부터 추천받은 다른 딜러사 와 전화통화를 통하여 매우 솔직하고 상세한 안내를 받은 다음 계약 진행하였다.


하지만 BMW 딜러사들 과 점점 진행을 하다보니 딜러 나름이겠지만, 일처리가 깔끔하지 못한 부분이 있어 고민하다 결국 한군데는 진행상황 안내가 거의 없는점, 대기 1번이라고는 하나 물량 조차 입항되지 않는 상태라는 것을 다른 딜러를 통해서 안내 받았으나, 구체적인 진행에 대한 업데이트가 거의 없는 점등 일의 진행을 마치 어장 관리하는 느낌이 들어 계약해지 요청하였다.


현재 해약 기안을 이미 올렸고, 본사에서 순차적으로 환볼이 진행된다고 하였고, 이후 정확히 10일후 환불되었다. 



결론 정보제공이 거의 없기 때문에 계약 취소하였고, 계약금은 가상계좌로 입금하지 말고 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나머지 한 딜러사는 차량 배정도 되고, 최종 견적까지 받고 구입을 진행하려고 하는 중인데 해당 차량이 출고정지가 되어있어서 정확한 출고일정과 인도일정을 알수 없다고 알려주었다. 

출고정지 사유가 무엇인지 확인하고자 딜러사에 문의하였으나, 차량 문제가 아닌 국토부에서 출고정지 지시한것이라 하여 좀 의아하여, 국토부 민원을 통해 사실확인 및 사유에 대해서 민원을 접수하여 아래와 같은 답변을 받았다.


민원 내용


답변 내용


결론은, 국토부에 의한 자동차 제작자에 대한 출고정지와 같은 지시는 없었음을 알수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느낀것은 몇가지 있는데, 딜러들도 우리와 같은 개인일뿐이고, 접근할수 있는 정보가 구입자보다 다양하고 넓기는 하지만, 알수 그렇게 상세하게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딜러가 그래도 정성껏 대응해주고 최선을 다해주었기에 비록 출고정지에 대한 원인과 안내에 대해서는 정확하지 못한 정보를 제공해주었으나, 다음에 BMW차량을 구입한다면 이 딜러에게 진행하고 싶다. 취소 과정도 매우 깔끔하게 진행하여 2일 만에 환불되었고, 그 진행과정을 모두 공유해주었다.


나도 40평생 BMW한번 몰아보나 하고 기대가 컸었는지, 일 진행이 잘되지 않으니 약간 쳐지는 것도 없지는 않았으나, 그러던중 유튜브에 들어가보니 내 기분을 어떻게 읽은것인지 아래 영상이 추천으로 떴다. 




다른 차 알아봐야지 이제는.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OPIC 공부

생각하고 2020. 2. 20. 10:47

가만히 생각해보니, 중학생때부터 지금까지 진짜 20년이 훨씬 넘는 시간동안 영어를 공부하고 있다.


중학교에 입학하고 그날 처음 배운 A, B, C, D 알파벳, 지금으로서는 중학생이 ABC 알파벳을 배우고 있다고 하면 상상이 되지 않겠지만, 그랬던 시절이었다.


중학생때 배운 일본식-한국식 문법 교육, 단어 외우기, 문법 외우기, 언제 쓰는 용어인지 실제로 이런말을 하는지 알지도 못한채 시험 성적만을 위해서 배웠던 시절이 있었다.


그리고 고등학교에서도 마찬가지의 시간을 보내며 6년이라는 시간을 말 한마디 할줄 모르는 영어 점수는 만점을 받는 학생이었다.


대학생이 되고나서 처음 만난 외국인과의 회화 수업에서, "Hi, My name is ~~~", "How are you?", "Fine thank you and you?" 이런 이야기들을 하며 A+을 받았다.


진짜 영어를 할 수 있는 학생이었을까 싶은데, 입사를 위해서 TOEIC이라는 고통스러운 문법 시험을 치뤘고, 정말이지 너무나 지루한 시험 시간이 두려워 다시는 치고 싶지 않았으나, 어떻게 어떻게 해서 입사가능한 점수를 만들어서 입사를 했다.


그런데, 왠걸? 입사하고 나서 보니, 영어 성적으로 등급을 매기고 그 등급에 점수를 부여하여 인사점수를 관리하고 있었다.


몇점이상은 3등급, 몇점까지는 2등급, 그리고 몇점 부터는 1등급으로 너는 영어는 완벽한 사람이군, 하는 평가를 회사 시스템으로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때에도 내가 영어로 일을 할수 있는, 대화도 할수 있고 회의도 할수 있는 사람일까? 라는 의구심은 끊임이 없었다.


그러다가 우연찮은 기회에 인도 개발자들과 일하게 되었고, 그 첫날 그들이 무슨말을 하는지 도대체 알아들수가 없어서 패닉이 되었던 때가 아직도 기억난다.


그렇게 진짜 생존을 위한 영어를 하다보니 어느새 대화가 되고, 문법이나 어려운 단어가 아니라 내가 말하고 싶은것을 어떻게 해서든 말하고, 그들도 내가 알아들을수 있는표현을 어떻게 해서든 이야기하다보니 어느정도 이야기가 가능하게 되었다.


그즈음에 회사에서는 더이상 TOEIC과 같은 문법위주의 영어라기 보다는 학습능력을 위한 테스트가 아닌 OPIC이라는 영어를 얼마나 유창하게 하는지를 평가하고 인사 시스템으로 관리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사실 나는 차라리 잘되었다 싶었다, 몇시간 동안 앉아서 200문제를 푸는것보다는 어색하고 더듬더듬거리기는 하지만 40분이내에 테스트를 끝내고 나오는게 그래도 더 나을것 같았다.


하지만, 첫번째 친 시험에서 운이 좋았는지 나빴는지 모르겠지만, AVA가 무슨 소리를 하던, 내가 하고 싶은 말들을 한참을 하고 나오니 회사에서 인정하는 2등급인 IH/IM3등급을 받았다. 이때가 내가 너무 게을르게 된 계기가 된 시점이었다. 나는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고 갔던 테스트에서 대충 이야기해도 2등급이 나오네? 하는 자만이 생기게 되었고, 그 이후로는 영어를 좀더 유창하게 하려고 노력하거나, 다른 사람들은 어떤 표현을 사용하고 어떻게 이야기하는지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그렇게 몇년을 흘려 보냈다.


그리고 몇년후, 1등급이 아닌 성적은 만료가 되기 때문에 또 OPIC 응시를 하였는데, 이제는 AVA가 뭘 물어보는지는 알겠는데, 무슨말을 어떻게 해야 되는지 머리속이 하얗게 변했다. 그래서 정말 이것 저것 다 쥐어 짜내서 이말 저말 다 하고 나오니 IM2(3등급)이 나왔다.


회사에서는 실무에서 영어를 쓸일이 있던 없던 일단 한국인일지라도 영어로 일을 할수 있어야 된다는 기조가 매우 강했기 때문에 2등급 이상 획득을 매우 강조하고 강력하게 관리하고 있는 중이었다.


이때 부터 어느새 나도 늙은 꼰대가 되어가는지 뭔가 공부하려고 하면 안해도 되는 이유를 찾으려고 하고, 합리화를 하려고 했던것 같은데, 진짜.... 귀찮아서 미칠것 같았다. 하지만 어쩔수 있겠나 싶어 조금 공부하고 다시 시험을 쳤는데 왠걸? 이번에는 AVA가 뭔말을 하는지도 들리지가 않았다. 스트레스 때문인가? 이번에는 좀 잘해봐야지 하는 압박감과 조급증 때문인가? 진짜 AVA가 미웠다... 그렇게 다시 IM2등급이 나오고, 자존심에 스크래치, 자신감도 대폭 떨어지고, 집에 와서는 애꿎은 아들에게 "너는 아빠처럼 이런 삶을 살지 말으라며" 꼰대 1등급 잔소리를 1시간동안 한것 같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요즘에는 회사에서 2등급을 획득 할수 있는 집중 교육을 시켜주는데, 와... 전문가들이 운영하는 수업의 내용을 보니 이런것이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


시험은 시험인것이고 OPIC은 진실을 알기 위한, 지식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이 아닌 말을 얼마나 유창하게 잘하는지를 보는 테스트이기 때문에 자신이 잘 이야기할수 있는 주제를 잘 정리하고 그에 맞게 1분에서 1분 30초 정도만 이야기하면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강의를 하나씩 하나씩 보는데, 뭔가 이번에는 2등급 따고 퇴직때까지 그냥 2년에 한번씩 2등급 갱신하며 다닐수 있을것 같은 생각이 약간 들었다.


물론, 이런 강제적인 영어가 삶에 도움이 될지, 외국인과 회의를 하거나 업무를 진행할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대한민국, 그리고 전세계적인 경쟁 시스템 기반의 사회에서 먹고 살아야 하기 때문에 그런 평가 시스템에 맞춰서 하루 하루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요약 : 한살이라도 어릴때 어학 연수나 유학 2년 정도 다녀와서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편하게 사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나은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민의 힘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도약대로 하여 사람이 먼저인 사회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


조국 법무장관 임명으로 인해 그동안 국민앞에서 실체가 밝혀지지 않았던 여러 비리 덩어리들의 몸통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다.


누가 국민이고, 국민을 위해서 일하려고 하는지 알게 되었고, 언론이라고 믿었던 여러 언론들이 그동안 자신들의 유불리에 따라 행동하고 조작해왔음을, 이전의 내부자들 영화를 볼때도 저정도 일까? 했던것들이 그보다 더 추악한 것들을 직접보고 역사의 현장에서 여러것들을 목격하였다.


내가 살아갈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에서는 공정하고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 될수 있게 나부터도 노력해야 한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의 2011년 3월에 부른 홀로 아리랑.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