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 인터스텔라를 본후 몇번씩 그 영화를 돌려보고, 또 돌려보고 

 

볼때마다 알수 없는 슬픔이 밀려드는 적이 자주 이어지곤 했었다.

 

몇년이 지난 지금, 왜 이 영화를 볼때마다 슬플까? 단지 가족에 대한 그리움때문일까? 다른 무엇이었을까?

 

얼마전 스페이스 X 발사되는 장면을 뉴스로 접하며 그 때와 같은 슬픔이 갑자기 밀려왔다.

 

왜 일까? 곰곰히 그 슬픈 감정의 이유가 뭔지 몇일 간 생각하며 보낸 적이 있다.

 

가끔씩 아들에게 실없는 소리를 한다.

"아빠는 늙지도 않고, 죽지도 않고, 평생 20살의 건강상태대로 인류가 진화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살고 싶다."

"아빠는 우리 지구 밖에서 미지의 존재들을 만나보고 싶다."

"아빠는 타임머신이 있다면 아주 아주 옛날로 돌아가서 인류의 이전의 모습을 보고 싶다."

 

왜 이런 쓸데 없는 현실성이라고는 1도 찾을수 없는 이야기를 계속 했을까?

 

 

우주에 관한 영화를 볼때, 소식을 들을때 마다 마음 한구석에서 조급함이 느껴진다.

 

살면서 그렇게 많이 원하고 간절해한적이 몇번 없었던것 같은데, 죽기전에 멀쩡한 건강과 정신으로 우주에는 한번 나가보고 싶다. 가능하다면 새로운 정착지를 건설하는 것이라면 더 더욱 참여하고 싶다.

 

하지만, 내가 살아있는 동안에는 그런일이 일어나진 않겠지...

 

그래서 요즘에도 인터스텔라, 마션, 스페이스 비트윈 어스, 존카터 이런 영화들을 다시 돌려보며 이루어질 것 같지 않은 상상하며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