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우판등심

놀고 2019. 1. 29. 08:45

수원 우판등심이라는 고기 집이 있다.


누군가가 승진할때 또는 회식비가 여유가 있을때나 한번 씩 가는 그런 고기집이다.


근 1년간 가본기억이 없다가 이번에 파트내 회식비가 여유로운데 참석하시는 분들이 적다보니 감사하게도 남은분들끼리 우판등심에서 포식을 할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그룹장님도 같이 참석하셔서 초과된 비용도 부담해주셔서 정말 한우등심을 배터지게 먹고 왔다.



저런 우판을 정말 탈것 처럼 달군다음에.



한우 등심을 넣어서 몇초만에 구워 버린다.


직원들의 유니폼 색상이 다른데, 고기를 구워주실수 있는 직원분(이모님들)은 주황색 상의를 입고 계시고 각자 담당 구역이 정해져있으셨다.


그런데 고기가 너무 맛이 있어서, 이모님들이 구워주시는 것을 기다릴수가 없어 우판이 달궈지기 전에 고기를 넣었더니.. 맛이 좀... 다른 느낌이?


이곳에 가면 이모님들이 구워주시는 것을 최대한 천천히 음미하며 먹는 것이 좋다.


지난번 갔을때는 홀에 손님이 없어서 그런지 이모님이 완전히 테이블에 상주하시며 계속 급하게 궈주시는 바람에 고기맛을 기억을 못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기억을 할수 있게 너무 늦게 구워주셨다.


가격도 괜찮고, 맛도 괜찮은 곳이므로 가족들과 한번씩 가볼만한 곳이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