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일정은 좀 빡빡한 느낌이 있다.


오전일찍 베이터우의 지열곡, 온천관광지 방문 그리고 바로 융캉제 이동하여 썬메리 제과 방문하여 펑리수(파일애플 빵) 구입, 중정기념당 방문후 교대식 구경하기, 마지막으로 스린 야시장에서 저녁에 놀다가 들어오기가 오늘의 일정이다.


그 일정을 소화해낸 결과 나의 발바닥은 마치 십수년전 군에서 행군후 발바닥에 물집이 터진것과 같은 상황이 되었다.



한쪽 발은 물집이 너무 크게 터져나가서 급한대로 밴드와 반창고로 응급처치를 하였다.



대만에 온천관광지가 있다고 해서 검색을 통해 알아보니 펄펄 끓는(?) 계곡이 있다고 한다.


지열곡!



일단 메트로를 타고 베이터우 역으로 간다.



역에 이런... 뭔가 애니매이션에서나 나올법한 캐릭터들이 있는 곳이 있다.

(대만은 역시나 덕후의 나라인가..??)



역을 나와서 간단히 간식을 먹어준다.

대만은 날씨 탓인지 조금만 걸어도 땀이 줄줄흐르며 체력이 금방 소진되는 느낌이 드는 곳이었다.

그래서 중간 중간 편의점이 보일때마다 식사 같은 간식을 먹어줬던것 같다.



좀 걷다보면 이런 표지가 있는데, 숲의 정령(?), 요정들의 모양을 만들어둔것 같은 돌들이 있다.



정령과 요정이 실제하기를 바라는 이들의 바램인가...



일본 애니에서 등장을 하는 숲속의 정령 같은 모양이다.



이런 모양도 있고,



군데 군데 이런 것들을 설치해뒀다.



역에서 봤을때도 뭔가 심상치 않았는데, 이곳은 진짜 덕후의 나라이다.



위의 표지판을 보면 온천 박물관, 그리고 온천지역등 어디로 가면 된다고 나온다.

(하지만 나는 구글맵을 사용하였다.)




좀 걷다보면 관광지 같은 느낌의 숙박업소들과 식당들이 있는 곳에 지열곡 가는 길이라는 표지판도 보이기 시작한다.



사람들이 이미 지열곡을 향해서 많이들 가고 있기 때문에 여기서 부터는 그냥 사람들만 따라 가도 나온다.



좀 걷다보면 이런 아담한 샛길도 있고, 그 틈에 덕후의 나라답게 뭔가를 또 그려뒀다.



나는 이곳을 지날때 여기가 박물관인가? 싶었는데, 현재 영업중인 온천이다. 

(수영복 반드시 착용해야된다고 쓰여있다.)



온천 이름이 밀레니엄 온천이었다.

사람들이 여기에 들어가서 실제로 온천욕을 즐기고 있었다.



한번 들어가볼까? 싶었는데 수영복도 없고, 날이 너무 더워서 온천욕을 하고 싶은 마음이 별로 들지 않았다.



한창 성업중일때의 실내 모습을 사진으로공개해놨는데, 생각보다는 아담한 곳이었다.


박물관도 중간에 있어서 구경을 했는데, 사진에 남길만한것이 사실 거의 없다.

온천은 우리나라에도 많이 있고, 어딜 가든 온천은 많이 있어서 다를 것이 별로 없었고, 사진에 남길만한 역시적인 내용이라던지 특이한 것들을 찾지 못해 그냥 휘익 둘러만 보고 나왔다.( 굳이 들어가볼 필요가 없을듯)


그렇게 쭈욱 걸어올라가면 뭔가 심상치 않은 느낌이 드는 곳이 나오는데, 바로 그곳이 지열곡이다.



사진으로 담기에 좀 많이 부족한데, 실제로 들여다보면 보글 보글 끓는 것이 보인다.

경고 표시로 절대 들어가지 말라고 쓰여있기도 하다.


사실 아무런 경고가 없어도 사람들이 들어가지 않을 것 같이 뭔가 음침하고 무서운 느낌이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다들 서서 오오~~ 하며 구경만 하고들 있었다.



펄펄 끓는 지열곡이 생각보다 크고 생생한 느낌이었다.

(아들은 좀 무서워했다.. 호수가 펄펄 끓는 지옥의 느낌이랄까?)


지열곡을 다 둘러보고 융캉제에 가서 구경도 하고 펑리수를 사기 위해 메트로를 타고 다시 이동하였다.



허허... 우리 아들이 똘망 똘망하고 영어로 이것 저것 이야기 하고 앉아있으니, 옆에 앉아있던 현지인 누나 분이 귀여웠나보다.. 사진에 담아두려고 우리 아들을 몰래 찍고 있었다.(물론 이것을 한국에 와서 한창후에 알았다.)




한참을 저렇게 아들이 카메라로 여기 저기 들여다보고 찍고 있는데 아들이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것인지 갑자기 그 누나쪽을 향해 카메라를 돌렸다. 



자기를 찍고 있다는 것을 알고 나서의 우리 아들의 표정이 참 "what the hell are you doing?" 이런 표정을 짓고 있다.


(나쁜일이 일어난것도 아니고 해서 크게 기분 나쁘지는 않았다.)



오늘도 엄마와 아들은 걷고 또 걸었다.


이제는 융캉제에 도착했다. 대만은 워낙 대중교통이 잘되어있어서 메트로를 이용하면 거의 다 갈수 있고, 버스 연계도 매우 잘되어 있어서 관광하기에 딱 좋은 곳이다.



5번쪽으로 나가라고 쓰여있다.

너무 급하게 움직이느라 사진을 제대로 찍지는 못했다.



얼마나 한국인들이 많이 왔으면... 여기가 융캉제라고 쓰여져있다.

그리고 저기 사진 나오는 곳은 망고빙수 파는 곳인데 우리도 한개 사먹기는 했지만, 줄을 막 서서 먹을 만큼 그런곳은 아니었다.



일단 나오면 사람들이 여기저기에 진짜 많다. 한국인이 거의 대부분이었고...

너무 사람많아서 고 나는 특히나 길거리에서는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편이어서 식당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사람들이 많이 간다고 해서 찾아낸곳인데, 밖은 왠지 허름 했다.



아!! 이곳도 한국인들이 정말 많이 오는 곳이구나? 라는 것을 한눈에 알게 해준 메뉴판.!



식당인데 왠 상들이 전시가 되어있는것이지? 하고의아해 하며 주위를 둘러보았다.

저기 반찬들은 추가해서 먹는 반찬들이다.



사람들이 없을줄 알았는데 거의 가득 차있었다.

현지인들이 생각보다 많았다.



너무 더운 날씨와 너무 많은 사람들에 놀란 아들.



볶음 우동이었나?

매우 맛있다.!!



새우 볶음밥, 맛있다. 굿!!



먼저 나온 두 음식을 너무 흡입하는 바람에 이 음식은 맛을 잘 느끼지 못하며 먹었는데, 일단 기름지다. 

앞의 두 음식에 비해서는 맛있는지는 모르겠다.

(아마도 배가 너무 불러서 그랬지 않나 싶다.)



밥먹고 나면 무엇인가 마셔줘야 될것 같은 간절함(?)이 뱃속 깊은 곳에서 올라오기 시작한다.

대만에 있는 동안 늘 애용해줬던 50란에서 밀크티를 하나 사서 마셔줬다.


한국에서 먹던 그 버블티와는 좀 차원이 많이 달랐던 느낌의 버블티.

맛은 매우 좋고, 양도 마음에 들었다.(가격도 마음에 매우 들었음)



여행을 다니다 보면 아들이 훌쩍 훌쩍 크는 느낌이 든다.

이제는 어디를 가든 혼자서 잘 돌아다니며 여기 저기 어디로 가야 된다며 먼저 알려주기 시작한 아들이 사진을 찍는다며 걷고 있다.



걷다가 발견한... 기괴한(?) 광경....


음.. 오리?? 였나? 일단 오리를 먹음(?)징그럽게 전시를 해두었다.



그렇게 우리 가족이 걸어서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썬메리 제과점이다.

대만하면 펑리수를 많이 사온다고 해서 펑리수의 명가라고 하는 썬메리 제과점을 들렀는데, 맛이!! 정말 다르다.

파인애플 빵을 한국에서는 당연 먹을 기회도 만나볼 기회도 그동안없었는데, 뭐라고 할까, 파인애플을 빵으로 만든다는 것에 대한 익숙하지 않음이라고 해야 될까?


여기서 펑리수 몇개 사서 먹어보고는 정말 맛인는 과자를 하나 새로 발견한 느낌이었다.




우리가 갔을때는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평상시에는 엄청난 인파로 줄을 서서 사야 하는 곳이다.



파인애플을 저리 귀엽게 그려두다니....

마있는 펑리수를 사려면 이곳으로 가면 된다.


융캉제는 볼것도 먹을것도 많으니 다음에 들르게 된다면 융캉제는 공복에 한번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우리는 중정기념관을 향해 또 이동했다.

사전에 별 계획없이 중정기념관을 들렀는데, 시간을 잘맞춘것인지 아니면 운이 좋았던 것인지 우리가 방문하고 딱 들어서니 근위병 교대식을 시작한다고 한다.



교대식 동영상을 촬영해뒀는데, 너무 흔들려서 영상으로서의 가치가 없어서 교대식 중간의 스크린샷만 하나 저장해둔다.



교대가 끝나고 난 근위병의 모습이다.

왠지 저런 모습을 보면 한번 건드려보고 싶은것이 사람의 마음인가??

한창동안을 서서 움직이나 안움직이나 계속 관찰했다... 건드려 보고 싶지만 큰일날것 같아서 건드려보지는 못했고...



날씨가 흐리고 비가 올것 같은 하늘아래서 중정기념당의 모습을 찍어봤다.

중국에서 국민당과 공산당과의 싸움에서 국민당의 장제스(장개석, 중정) 장군이 후퇴하여 나라를 세운곳인 대만이라고 배웠는데, 중국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구호아래 대만을 나라로 인정하지 않고(심지어는 다른 나라에서 대만과의 국교를 맺는것도 못하게 함..) 통일(?) 또는 강제 병합을 하려고 한다.


뉴스에 가끔씩 나오는 대만관련된 소식들중 연예인이 자기 나라를 대만이라고 했다가 중국인의 집중포화를 받고 울며 사과를 해야하는 그런.... 일이 21세기 지금 벌어지고 있으니 참 안타깝다. 




중정기념관의 광장 모습이라고 해야 될려나


중정기념관에서는 근위병 교대식만 보고 바로 이동하면 된다. 정해진 시간(매 정시)가 있으니 그때 맞춰서 잠시 들렀다가 보고 다른곳으로 이동하면 된다.


마지막 일정인 스린 야시장으로 이동한다.


스린 야시장은 먹을것이 엄청! 많은 장소이기 때문에 길거리 음식과 군것질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이곳에 가서 실컷 먹을수 있다.


나와 와이프는 길거리 음식과 군것질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이라서 가서 구경만하기위해서 느즈막한 시간에 이동하였다.


하지만 우리 아들은 엄마 아빠와는 다르게 군것질을 즐겨하고 좋아한다.



길가다 뭐가 맛있는 향기가 나면 냉큼 달려가서 사온다.



그리고는 너무나 만족스럽게 먹는다.



그렇게 맛있다며 거의 먹방수준으로 먹었던 간식

우리 나라에서는 비슷한것이 주로 지하철타는 곳에 가면 파는 조그마한 풀빵 같은 과자이다.


스린 시장입구다. 아니나 다를까 비가 내렸는데도 사람들이 벌써 부터 북적인다. 

한국인이 매우! 많다.


아래 사진들은 이곳을 돌아다니며 먹을것들을 다 찍어뒀다.



철판 스테이크였던듯 하고..



뭔지 알수 없다. 일단 색깔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소시지가 여기 저기서 많이 팔리고 있다.



치킨이었나?



오징어를 통채로... 구워서 파는데, 냄새는 먹고 싶었지만, 길거리 음식이라서 먹지를 않았다...



어디서나 볼수 이는 오렌지 쥬스.



춘천을 사실 닭갈비로 유명해진 곳인데, 여기 열으신분이 잘 모르고 닭강정(속초 만석 닭강정같은?)을 춘천의 닭강정인줄 알고 광고해두신것 같다.

치킨은 세계에서 한국이 제일 맛있다고하니 여기서 굳이 사먹을 필요는 없을듯.



이것도 치킨.



뭐였지? 



쏘세지인데, 먹으면 배가 아플것 같은 느낌?



스테이크.

밑쪽을 보면 소가 소를 굽고 있다....(잔인해...)



신선한(?) 과일 파는 곳.

지나가면 맛보라고 하나씩 주는데, 과일에 소금을 뿌려줬다.



소세지.. 크기가 무시 무시 하다.



굴(?)을 팔고 있었다. 이런 날씨에 굴을 저렇게 두다니...

배탈 KTX같은 느낌?



이를 모를 과일이었고..



수박, 망고 파는 곳.



여기는 소세지 인줄알았는데, 핫바 같은것 파는 곳.



주인분의 표정이 좋지 않다. 가게를 이제막 여는 참인데 너무 많은 음식들이 나와있다.

그리고 튀기는 곳이 없다.. 이미 튀겨진 음식을 팔고 있는...



큐브 스테이크를 천판에서 즉시 요리해서 파는 곳.



뭐였을까??



아들이 이곳에 들어가보자고 한다. 

장난감들을 막 파는 곳 같은데, 알고보니 캔디류 파는 곳.



아들도 이런 모양의 군것질은 스킵하였다.



아니 새우가 이리 크다니?? 하나 사서 열어보고 싶은 충동이 들던 장소인데.,

사먹지는 않고 관찰만 했다.


아마도? 꼬리만 새우이고 윗부분은 어묵 같은 것이 아니었을가? 하고 지나쳤다.



햄버거였나?



과일 파는 곳이 많다.

과일 시식해보라고 주는데, 주는 것 마다 소금을 뿌려놨다. 

대체 왜지?



뭐 파는 곳인데...



저거, 저거.. 냄새가 대체 무슨 냄새인것인가...

취두부인건가?


일단 나는 못먹는 음식이다.



소세지 파는 곳.



베이컨 말이를 구워서 파는 곳



음, 우유인데, 우유를 왜 저런 ... 곳에 넣어서 파는지 이해하기 힘들어서 찍어뒀다.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지 않나...



소세지 파는 곳이 많다.

하나 먹어볼걸 그랬나?



아저씨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안먹을거면 찍지마? 이런 느낌?)



과일 파는곳, 저기 옆에 자르고 있는 것이 망고였는데, 그것 시삭하라고 하나씩 잘라서 줬다.



과일이 많다.



그리고 아들이 찾아낸 미니 블럭을 파는 곳인데, 가격이 싼것 같은 느낌이 있어 하나씩 들었는데, 찾아보니 한국에서 사는 가격이 배송비 포함해서 여기서 사는 가격 전체 보다 50% 정도 저렴했다. 그래서 바로 다시 내려 뒀다.



이쁘지만, 한국가서 사면 더 저렴하게 살수 있는 장난감들.



아들은 이런 갬블류를 좋아한다. 꼭 해보고 싶다며 결국은 하나를 뽑았다.

고양이가 나왔다..(고양이 뽑는것이었으니..)


대만여행중 많이 돌아다니며 발바닥이 터져나가는 일정이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이날 신은 신발이 문제였던듯 싶다. 

버켄스탁 신고 다녔는데 완전한 평발인 나는 걷는 내내 발바닥에 불이 난 느낌으로 돌아다녔고, 정신없이 돌아다니느라 발바닥에 물집이 생긴지도 그 물집이 터져 너덜 너덜해진지도 모르고 돌아다녔다.


그만큼 가족과 함께 하기에 즐거웠던 여행이 아니었나 싶다. 


몇년이 지난 오늘에서도 대만에서의 그 힘든 일정에 대해서 가끔씩 이야기하며 그때 우리가 뭣도 모르고 그렇게 다녔었지? 하며 잠시 옛기억을 소곤 거리곤 한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