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자그레브.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 너무나 유명한 곳이다. 그래서 그런지 사람도 너무나 많다.


그런데 우리가 간 날에는 비가 무슨... 장마비 처럼 내렸다....



자그레브 가면 다들 하나씩 찍는다는 곳.!

그런데 비가 너무 내리던 중인데, 저 사진 한장 찍을때만 비가 아주 잠시 멈춰줬다..


수원 촌놈이 크로아티아까지와서 사진 찍는다고 하늘에서 배려해준듯?



그리고는 계속 비가 내렸다. 아들은 우산을 쓰고(우산이 하나 ..) 길을 터벅 터벅 걸어갔다.



여행중 비가와서 우리 마음도 착착한 것을 아는지, 망원경도 우리를 측은한듯 보고 있는 느낌이다.



누구와의 약속일까... 누구와의 비밀일까.. 많이도 달려있다.

저 자물쇠들을 다 수거해서 녹여서 재활용하면 꽤 쏠쏠할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은 아마도 나뿐이었을듯?



비가 와서 사진 직기도 뭣 했지만 그래도 남는것은 사진과 추억 뿐이니 열심히 남겼다.

비를 추적 추적 맞다보니 추운 느낌이 들고, 어디 들어가서 쉬고 싶은 생각밖에 안든다.



사람들이 줄서서 주문하길래 뭐지? 하고 들여다본 피자와 감자 튀김을 파는 곳.

유명한 곳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맛있는 곳이라고 한다.



감자튀김을 소스와 같이 받아서 위에 올라가서 먹기 시작한다.



프라이즈 팩토리!! 맛있다.

안짜다. 감자가 뜨겁다.



안에서 다먹어버리겠다고 하던 아들녀석이 들고 다니면서 먹는다. 진짜 맛있다.


이날은 사진을 많이 찍기는 했는데, 비가 너무 와서 대부분의 사진들이...뭔지 알아보기기 쉽지 않은 상태다 ㅠ.ㅠ


하지만 자그레브는 크로아티의 수도이고 번화한 곳이라는 점 그리고 현대적인 곳이라는 점에서 이전의 장소들과는 달랐고, 무엇보다 감자튀김이 너무 맛있다는 것이.. 제일 기억이 남는다.



다음날 일정을 위해서 숙속에서 짐을풀고 밖을 한번 내다봤는데, 언제 비가 왔었냐며, 달이 저리도 이쁘게 떠있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