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완공된 우리 아파트, 그리고 제일 꼭대기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우리 집.


매년 겨울만 되면 방풍필름, 각종 단열 제품으로 단열을 꼭꼭 하며 살고 있는 우리집.


처음에 이사왔을때 뭣도 모르고 아무것도 안했더니 너무나 추워서 깜짝 놀랬던 우리집.


첫해 겨울을 보내고 나서 계속해서 방풍, 단열 작업들을 꾸준히 했다.


2014/03/11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아들방 단열벽지 시공.

2013/11/12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방풍비닐 시공후 사진

2013/11/12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방풍이 시공후 사진

2013/11/06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따뜻한 겨울나기 - 방풍 비닐 구입

2013/11/06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따뜻한 겨울나기 - 방풍이 설치

2013/10/30 - [만지작 거리고/집고치기] - 단열 뽁뽁이 구입후 시공완료.


이렇게 하고 나서도 이후 집전체를 단열벽지를 모두 시공하고, 양쪽 베란다에는 단열재를 사서 붙이고, 결로방지 코트를 사서 바르고 베란다 창문에는 열차단 필름으로 선팅까지 했다.


그리고 올해 겨울 베란다, 현관문 모두를 단열벽지로 아예 밀봉을 했다.


그렇게 하고나니 이번 겨울은 생각보다 훈훈한 겨울이 되고 있는데, 얼마전 갑작스러운 영하온도로 내려가는 바람에 내가 주로 서식중인 방에서는 한기가 정말 장난아니게 들어왔다. 마치 남극의 깊고 깊은 크레바스에 앉은 느낌이랄까?


그래서 몇일을 인터넷을 뒤져가며 난방기구를 고르고 골라봤는데,  전기요금 폭탄에 대한 글들이 가득하고 전기요금의 공포에 대한 글들 그리고별로 따뜻하지 않다는 글들이 많아 한 1주일 정도를 더 고민하다가 카본히터를 하나 구입했다.




여러 제품들이 많았는데 그래도 좀 깔끔해보이는 제품을 고르다보니 고르게 된 위 제품이다. 



제품을 개봉하고 보니 너무 간단하게 되어있어서 좀 갸우뚱했다.

그리고 리모콘으로 조절된다고 했는데 리모콘이 도통 보이질 않아서 히터를 들었다가 놨다가 하면서 찾았는데 찾질 못했다.


혹시나 상자에 있나? 싶어서 상자를 다시 탈탈 털어보니 리모콘이 툭 하고 떨어진다.



켜보니 금방 따듯해진다.

끄면 금방 식는다.


몇일전부터 엄청나게 추워서 보일러를 켜놓고 방에 앉아서 쉴때는 히터를 켜놓고 잠시 있으면 훈훈하고 따뜻해진다. 

길게 킬필요는 없을듯하고 한 시간에서 두 시간 정도 켜두면 방이 좀 훈훈해 지는 느낌이 있어서 좋다.


하지만 저 히터는 보조 난방기구 이기 때문에 반드시 보일러가 작동하는 상태 그리고 단열 벽지, 단열 작업, 창문 방풍,단열 비닐을 다 친 상태, 방자체의 기밀성이 유지되는 상태에서 사용하면 그 효과가 극대화 되는 것 같다.


아들과 함께 게임할때 이불, 담요 뒤집어 쓰고 했는데, 이제는 그런것 필요 없이 따뜻하게 게임을 할수 있다.


전기요금은 계산해보니, 하루종일 틀어 놓지 않는 이상은 많이 나올것 같지 않아서 추울때면 가끔씩 켜놓고 있는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