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20대 후반 까지는 뭐 아무리 매운걸 먹어도 배가 아프거나, 설사를 하거나 하지 않았다.


그런데 기억이 가물 가물하지만 언젠가 부터 조금만 매운걸 먹어도 배가 아프다.


배가 아픈것 뿐만 아니라, 화장실도 자주 가야되고, 볼일을 봐도 또 아프고, 뭔가 고통스럽다.


매운걸 안먹으면 안아프고, 매운걸 먹으면 엄청 아프고....


기름진걸 먹어도 엄청 아프고...


몸이 나이가 들면서 안좋아 진건가? 하며 원인을 자세히 알아야 겠다 싶어서 알아보니, 아래와 같은 Q&A가 이미 있었다.


[1분 Q&A] 매운 음식을 먹으면 배가 너무 아파요
[출처] : http://www.hidoc.co.kr/news/healthtoday/item/C0000202940 | 하이닥



요약하면, 매운음식은 원래 소화가 잘되게 돕는 음식인데, 매운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배가 아프다면, 이미 그 이전 장이 예민해져서 그런것이다. 


장이 예민해진것은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이 적절치 못해 유해균이 많은 경우 음식물을 독소로 변환하여 장을 예민하게 하고, 면역이 좋지 않은 상태가 되어있을수 있다. 


그래서 음식의 문제가 아니라, 장내 총 세균 검사를 받거나 병원 진료를 통하여 확인 및 치료가 가능하다.



그래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게 언제 부터 시작된것이냐면, 2012년 인도 출장을 몇번 씩 가기 시작할 때 부터 이렇게 된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인도에 가서 처음에 멋도 모르고 월,화,수,목 잘 먹었는데 금요일 되던 날 밤... 누워서 일어나지 못할 정도로 배가 아파서 진짜 끓는 물과 녹차로 3일을 누워서 버텼다.


그런데도 정신못차리고 또 조금 나아지니 또 인도에서 그렇게 음식을 먹고....


장이 완전 박살 난것 같다.


이후 관리도 제대로 되지 못하였고, 인도만 가면 배탈 나고, 다른 어디를 가서 뭔가 먹기만 해도 배가 아프고....


그래서 최근에는 무엇을 사서 먹었냐면, 일본에서 유명하다는 유산균 요구르겐을 사서 먹었다.


20대 시절 여자 후배가 같이 다이어트에 도움된다고 저거 공구하자고 해서 몇봉지 사서 먹은적있는데, 그때는 장이 너무 건강한 상태이다 보니, 먹고 나면 방구만 나오고... 아무것도 안먹어도 화장실을 자꾸 가서..... 나한테는 효과가 없는줄 알았다.


최근에 다시 저걸 사서 먹었는데, 어랏? 왠걸? 장이 덜아프다. 그리고 응가하는데 기분이 좋다.


그리고 최근에 먹는 것은 장모님께서 사주신 발효 천마 인데, 가격이 엄청 나게 비싸다.....

http://www.mujushop.kr/goods/goods_detail.html?idx=86&category=



일단 저것도 하루에 한포씩 먹는데, 와 다르다.


뭔가 다르다.


응가가 다르다.....


배가 덜아프고, 기분이 좋다.



그런데 비싸다.....



여튼 장이 좋지 않아, 매운음식 자극적인 음식을 먹으면 배가 아픈것이므로, 병원진료를 받거나,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이 8:2 정도로 밸런스를 맞출수 있게 음식을 잘 가려서 먹어야 한다.


참고로, 매운음식 먹고 응가할때 똥꼬가 타는 것 같은 느낌은 정상이다. 쓸데 없이 신경쓰지 말자...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메리엇 호텔이 꽉 차서.. 임시로 이용한 Aloft호텔,

white field 지역에 있고.. 가격은 1박에 4500 루피( 한국돈으로는 9만원 미만), 여기에 포함된 서비스는 조식, 세탁물 4개, 출퇴근 차량지원,물 500ml 2병 정도???


주소는 아래 나오는 것과 같고, 연락처도 아래와 같다.




로비는 아래와 같이 되어있고....



입구에는 종같은 뭔가가 있고.. 수하물 스캐너도 있다.



들어와서 여기 저기 둘러보면서 찍어둔 것들은...



당구대가 있는데... 공이.. 공이...@.@ 한번도 닦은적이 없는것 같이 ... 보인다.큐대도 그렇고...



1층 식당 앞에 있는 휴식공간... 아무도 없다...



스낵바 같은데.. 아무도 사먹지 않는것 같고...



그림이 걸려 있어서.. 찍어본것들...




나의 방을 향해 가는 길...



호텔방을 들어와보면... 오옷??? 괜찮다.





일회용품들.. 괜찮다.



물도 차들도 괜찮았다.



텔레비전도 있었는데, 켰으나.. 모두다 잠겨있는 채널들......



내방은 침대가 두개... @.@ 다른 친구들 방은 큰 침대가 하나...



책상도 괜찮고.. 인터넷도 무제한 무료이나.. 느리다.



아침 식사가 제공되므로.. 식사하러 내려와서....




인도식을 안먹기로 했기 때문에..( 이유는 장이 안전하지 못하다.. ㅠ.ㅠ)

감자튀김도 몇개 가지고 왔었는데... 정체를 알수 없는... 뭔가 생긴게 마음에 들지 않는 긴 털이 들어있어서.. 모두 폐기...


베이컨은 짜고.. 치킨햄은 그럭저럭이고..소세지는 그냥 소세지고.. 치즈들은 그냥 치즈였다.



밥먹고 나와보니.. 바로 앞에 수영장이 있었다.. 

호텔 웹사이트에서 본 수영장보다는 훨씬 작은.. 수영장...







유아용 풀에는 벌레들의 사체가 발견되고 있다...




수영장 옆 휴식공간.. 괜찮다.



세탁물이 4개까지 무료로 포함되어있다고 했으나...


첫날 팁을 달라는 듯이 방에 들어와서 나가지 않던 좋지 못한 느낌으로 인해.. 빨래를 아예 그냥 손수했다.


퇴근후 속옷과 양말을 가지런히 빨아서 건조한다..




2일간 머물렀으나.. 그럭 저럭 괜찮은 서비스였다.

이정도의 가격에 이정도면 오케이.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바야흐로... 기나긴 환승시간과... 조금은 불편했던 타이항공을 이용하여 도착한 인도 방갈로르.....

도착해보니 바뀐것은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출장 예약할때 호텔예약이 잘되지 않아, 임시로 다른 호텔을 2일 묵기로 했는데... 비행기 편이 잘못전달되어...

픽업 서비스를 하러 9시부터 나와서 무려......3시간을 기다리고 있었던.... 호텔직원.... 쩝..


방갈로르 공항은 그냥 아래와 같은 사진 두장정도로 설명가능하다... 아담하고.... 그렇다..




이전까지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했는데.. 비용이 좀 비싼것도 있고.. 아무래도 개인이 운영하다보니 시설도 그렇고 해서..

이번부터는 호텔을 사용하기로 했는데, 호텔 픽업 차량을 타고 지금 막 공항을 빠져나가서 가는길이다.


그런데... 완전.. 앞이 아무것도 안 보이는 와중에.. 도로에 그전과 같이 아무런 차선도 음꼬....

무서웟다.. 1시간 정도.. @.@



우리가 첫번째로 묵은 호텔은 다음 포스트에서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일단 인천공항에서 방콕으로 오는 비행기는...이전 포스트에 올린바와 같이 그럭 저럭 사용은 할만 하였으나....


방콕 공항에서 8시간 대기후 ... 방콕에서 인도 방갈로르로 가는 비행기는......"헐!!!"... 


일단 티켓을 확인하고 나서, 걸어나와서... 버스를 타고 이동을 한다.. 아래 버스가 그 버스..





아래 보이는 버스들을 타고들 다 이동.....



비행기 근처에 내려서... 다시 걸어서 비행기에 올라탄다.




헐!!!! 내가 좌석 찾기도 힘들었는데...앉아보니, 스크린이 없는것임!!!!아니 도대체 어떻게 된것이지 하고... 앞을 봤는데..

공용 스크린이 하나.... 딱!



자리를 찾기 힘들었던 이유는 다름아니라, 아래 보이는 것처럼 아주 조그맣게 좌석 번호가....



드래곤 에어와 비슷한 비행기에... 비슷한 서비스.. 비슷한 편의성...


집에갈때 타이항공 다시 타야 하는데... 크흑....@.@


아참, 기내식은 아래와 같았다.


두가지중에 고르라고 하는데, 하나는 새우커리, 나머지는 채식주의자용 음식.

나는 채식주의자가 아니므로, 앞에껄 선택.


두근두근... 뚜껑을 열기전...



뚜껑을 열고.....



기내식은 뭐 그닥... 그닥...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현재 태국의 방콕 공항의 조촐한 스타벅스에서 아이스 카페라떼를 마시며 글을 쓰는중이다.


출장일정이 늦게 확정되는 바람에 , 그동안 즐겨 이용하던... 싱가폴 에어라인 티켓을 구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기존과는 좀 다른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 게스트하우스가 아닌 호텔을 예약했는데...


호텔도 일정의 문제로.... 한번 갈아타야 되는 ... 문제가 발생하였다....


일단 오늘 포스팅은 타이항공을 처음 이용해보는 이용자의 입장에서 그 느낌을 간략히 ... 써두고자 한다.


일단 인천 --> 방콩 타이항공편은 오전 9시 35분에 하나, 10시 50분정도에 하나있는데, 9시 35분것은 직항노선이고, 두번째것은 대만을 들렀다가 방콕으로 가는 노선되겠다.... 그래서 당연히 9시 35분 비행기를 이용했다.


타이항공은 스타얼라이언스이므로,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적립할수 있다. 반드시 적립 요청을 하고 한번더 확인해주는 센스도 필요하다. 지난 출장중 적립하지 못한 마일리지가 생각보다 좀 많이 되서...ㅠ.ㅠ...


비행기 하면 다들 궁금해 하는 부분이 기내식이다.


한국에서 출발해서 그런지 한국 양념들이 나온다. 맛은 ..... 배고픈 상황이었으므로,... 다 먹었다.

메뉴는 치킨또는 비빔밥 두개가 있었는데, 아래는 치킨메뉴이다.

근데 신기한것은 김치는 맛있었다.!!!!



고추장이 들어갈 포지션이 없었는데, 같이 나와서 그냥 대충 치킨 + 고추장 + 야채 이렇게 비벼서 팍팍 먹었다. 



비행기 내부는 찍지는 못했지만, 비행기 자체는 굉장히 쫍은 느낌이 들었다. 물론 내 덩치가 큰것도 있겠지만... 뭔가 하기에는 부족한 공간이었다.


그리고, 영화 시청등을 할수 있는 시설은 되어있었으나.. 아무리 눌러대도.. ㅠ.ㅠ 화면이 나오지는 않았다. 그래서 잠자기 두번... 밥먹기 한번,.. 아이스크림(망고스틴) 먹기 한번, 쥬스 마시기 한번으로 비행기안에서 할수 있는것들은 제한되었다.... ㅠ.ㅠ


그리고, 타이항공 승무원들은.... 좀 무서웠다....=_= 화가 나있는듯한...... 표정... 말도 대충 대충...


인도 방갈로르까지의 가격은 케세이 퍼시픽(90만원)보다는 비싼 120만원 정도 수준이었다. 참고로 싱가폴 에어라인은 150만원 수준이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