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부터 안방 욕실의 세면대 물이 나오는 것이 쫄쫄쫄 시원찮게 나왔는데.


나는 별 대수롭기 않게 수압이 약해서 그러려니 하고.. 1년 넘게 썼다.


날도 더운데, 물이 속시원하게 나오지 않아... 이참에 고쳐놓자 생각하고...


밑에 있는 밸브를 최대로 열어놨다.


여는 중에 뭔가 수전에서 툭 하는 소리가 한번 나기는 났는데... 뭐 .. 수압이 쎄지니까 그런거겠거니... 하고 물을 틀어봤는는데..


어랏?? 이제는 물이 아예 안나온다..


만지막 만지작 거리다... 뭐가 잘못된건가 싶어서 밑에 밸브도 잠그고 분해해서 한번 볼려고 하는데...


뭔가 뚜~~욱 하고 부러진다..



다음날 재활용으로 버려지는 저 수전을 보면 붉은곳 두군데, 하나는 손잡이 부분이 부러졌고... 밑에 있는 것은 고압호수 연결하는 것이 부서졌다..


뭐 어차피 분해하려고 했으니..분해된김에 이것 저것 만져보면서 호수를 바로 연결해서 수도 꼭지를 움직여보니.. 위에 붉은 표시 된 부분이 아예 망가져 있었던 것이었다.


그래서 물이 아예 나오지를 않음...


저거를 다 뜯어서 볼까 싶기도 했지만... 이 날 더운날... 나의 인내심이 그런것은 허락치 않았다.


바로 인터넷으로 샤워김 겸용 수전을 검색후 바로 주문(3만원 정도 했음) 이틀후인 오늘 바로 배송이 되었다.

(요즘 택배 기사들은 소리도 없이 다녀간다. 문앞에 살포시 두고...)


원래 수전이 있던 자리는 아래와 같다.



주문은 샤워겸용 수전과 분리시 고압호수도 부셔 먹었으므로, 고압호수도 2개 주문했다.(1개만 하면 되지만, 1개 그것도 또 부셔먹을까봐.. 힘이...)



샤워기 겸용 수전



수전의 아래 부분을 고정하는 부품(기본 포함)



수전이 도기(세면대)에 얹혀 질때 너무 꽉 조이는 경우 세면대도 박살나는 경우가 있어서, 그것을 보호하는 제품(기본 포함)



세면대용 고압호수(양변기용 사면 안들어감.)



하얀 보호 패드를 얹고, 그 위에 수전을 넣으면 위와같이 쏙~ 들어감,

그러면 밑에서 수전 고정하는 검은 부품을 손으로 체결하고.


고압호수를 체결하면 되는데, 고압호수에 고무링이 있기 때문에 손으로 꽈악!!! 체결하면 된다.



샤워기도 연결하고 물 잘나오는것 확인.




몽키스패너가 들어갈 공간이 안되서 애먹는데, 손으로 그냥 꽈악 조여지면 물이 새지도 않고 잘됨... 


몽키스패너가 너무 커서 안들어가는 거라서, 다음에는 작은 놈으로 하나 사야겠다.


'만지작 거리고 > 집고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수필터 성능, 색깔 변화  (0) 2018.07.25
공용욕실 연수필터 교체 DIY  (0) 2018.07.21
세면대 수전 교체하기  (0) 2018.07.21
아들방 단열벽지 시공.  (0) 2014.03.11
방풍비닐 시공후 사진  (4) 2013.11.12
방풍이 시공후 사진  (0) 2013.11.12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금년 자동차 정기 검사를 두고, 이것 저것 예방정비를 했는데, 내가 중고로 차를 산지 이제 5년이 되어서, 디젤차의 연료필터를 한번 갈아봐야 될것 같은 강한 의무감에 휩싸여 지냈다.


연료필터를 교체하는 방법에는 연료필터 앗세이 전체를 교체하는 방법(5만 7천원) 연료 필터 카트리지만 교환하는 방법(1만 8700원) 이 들어간다.


검색을 해보니 많은 정비소에서는 앗세이 채로 교체해주는 것 같은데(앗세이로 교체하면 볼트 두개 풀고, 새걸로 다시 조이고) 공임비하고 하면 좀 들어가는 것 같아서, 연료 필터 카트리지만 교체하기로 했다.


호기롭게 현대 모비스 부품검색으로 내 차에 맞는 연료 필터를 검색해서 인터넷으로 필터 카트리지만 주문했다.


제품이 오자마자 본네트를 뜯고, 연료 필터에 연결된 세개의 케이블을 분리(이게 어려운데 자동차의 커넥터들은 보통 손가락으로 누르거나, 벌리면 빠지게 되어있음)하고 연료 필터를 분리 후 새제품으로 조립을 촥! 하는데, 어랏 ? 뭐지 안들어간다...


부품 검색을 통해서 주문한 제품이 안들어가네?


제품을 산곳에 문의하여 정확한 제품을 다시 받아서 5분만에 교체 완료.


산타페 CM은 아래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


31970-2B901 필터 어셈블리 - 연료

31922-2B900 필터 카트리지 



내 차의 경우는 연료 필터를 교체하고 시동을 걸지 않고 키온/키오프를 몇회 반복해주면 연료필터를 통해 연료가 공급될수 있게 준비가 된다.


나는 성격상 3~4번 하라고 하더라도, 10번 20번 하는 성격이라서 키 온오프를 15번 정도 하고 시동을 걸어봤다.


잘 걸린다. 


그리고 연료필터 하나 갈았다고 무슨 차이가날까 했는데, 엔진 부조(떨림)이 줄은것이 본네트를 열고 봤을때 느껴진다.


이전에는 엔진이 떨리네라는 것을 열고 그냥 보고만 있어도 알수 있었는데, 교체하고나니 떨리나? 하고 들여다보고 손을 대보면 떨리는것을 알수 있었다.


떨림이 없는 것이 아니고, 떨림이 눈으로 보일 정도에서 이제는 들여다보면 보일정도로 개선된 정도랄까?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출근하며 사거리에서 좌회전 신호를 대기중인데, 룸미러로 보이는 뒷차의 운전자분께서 갑자기 문을 열고 내리신다..


그리고 앞으로걸어오며 차창을 두들기신다.


순간... 뭐지? 내가 뭐 잘못했나? 뭔일이지? 하고 창문을 열었는데,


"아저씨, 브레이크등 하나도 안들어와요" 하고 시크하게 츤데레 같이 걸어가신다.


브레이크등이 안들어오는지는 몰랐는데, 그말을 듣고나니 운전내내 신경이 쓰인다.


아... 왜지? 왜지?


뭔일이지? 블랙박스 설치하다가 내가 뭐 잘못했나?


집에 와서 혼자서 끙끙 브레이크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 별짓을 다해보다, 차에 있던 캠핑용 체어를 브레이크를 밟게 한채 뒤로 뛰어가서 보니, 어랏, 한개는 들어왔다가 안들어왔다가 하네?


등이 나갔다면 아예 들어오지 않겠지 하고, 이것은 퓨즈문제인가? 하고 퓨즈를 뺐다 꽂아보니, 한개의 등이 잘들어옴.


아 역시 이거였군, 퓨즈를 교체 하자며, 새로운 퓨즈를 꽂았더니, 잘들어오던 한개의 등도 이제 꺼짐..


뭔일인가....


눈에 불을 키고 뚫어져라 전구를 보니, 전구가 끊어져있다.


정비소 가면 전구값이 300원이지만 공임이 제일 싼것이 5천원이므로, 4개를 교체하면 2만원. 교체하는데 10분도 안걸리지만, 


갑자기 4개가 전부다 나갔으므로, 그래도 혹시나 차에 전기적인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닐까 하고, 동네 눈탱이 치던 카센터에 가지고 가봤다.


전기적인 문제를 체크해보고, 확인해달라고 했는데, 뭐 전구가 열화되서 한번에 다 나갈수 있어요라며, 아주 기분좋은 표정으로 전구를 후다닥 다 갈아버린다.


"2만원요... "


전기적인 문제를 확인하고 싶었는데, 뭐 별일 아니라는듯, 교체 해버리니... 뭔가 기분이 찝찝한 느낌.



전구를 집에 오는 길에 깜박이용 노란 싱글 전구 4개(앞뒤 두개씩) 브레이크등을 위해서 더블 전구 4개를 미리 사놨다.

혹시라도 전기적인 문제로 금방 전구가 또 나가면 뒤에 운전하시는 분이 매우 불안하고, 위험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전기적인 문제가 아닌것 같은 느낌이.... 든다. 몇개월 되가는데도 멀쩡함.


역시 전문가의 말이 맞는것같다. 열화가 되어서 한번에 다 나가버린다고....

근데 열화가되면 되나????


전구교체는 아주 쉽다.. 일단 브레이크등은 뒤에 보면 분해하기 쉽게 되어있다. 차종마다 다르겠지만 내 차기준으로는 트렁크를 들어올리면 헤라로 쑤윽 집어넣으면 커버가 열리고, 안에보면, "전구를 교체하고 싶거든 여기를 풀어라" 라고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과 같은 모양으로 되어있다. 


전구는 부품대리점에서 사면 300원~500원에 살수 있다.


나는 사는김에 차폭등(눈썹등)이 나갔었기 때문에, 같이 사서 본네트를 열고 교체도 같이 했다.


차의 전구 교체는 운전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쉽게 할수 있게 만들어둔것 같다. 그래야 혹시라도 한밤중 주행중 전구가 나가거나 하면 안전하게 전구를 쉽게 갈수 있을테니.


눈썹등 교체는 본네트 들고 헤드라이트의 손을 넣기도 쉽지 않은 부분에 있는데 교체하는데 헤드라이트를 분해해서 교체하는데까지 10분 소요되었고,

브레이크등 같은 경우는 일반인인 내가 해도 하나당 5분이내에 다 교체할수 있었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엔진오일 교체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할수 있는 DIY중에 하나가 된지 오래다.


세차 하는 것보다 짧게 걸리고, 힘도 덜 들고, 재미도 있고, 돈도 엄청 아끼고,  합성유를 넣는데도 동네 카센타에 가서 하는 것보다 더 저렴하고...


엔진오일 교체후 필터를 교체해야 하는데, 엔진 오일 필터가 손으로는 절대(?) 안 빠지게 생겼다.


정비소에 가면 뭔가 공구로 슥슥 빼는데 그 공구 이름을 몰라서 DIY를 포기하는 경우가 있다.


필터 렌치, 필터 캡 렌치로 검색하면 수두룩 하게 나오는데, 자기 차에 맞는 사이즈로 주문하면 된다.


나는 처음에는 싼것을 위주로 하다보니... 철제를 샀는데..


아니!!!! 지난번에 교체할때 정비소에서 얼마나 쎄개 조져 놨는지 빠지지가 않는다.. =_=


그래서 다시 돈을 좀 더 주고 알루미늄으로 된것을 샀다. 


이럴줄 알았으면 처음부터 알루미늄으로 된걸 살걸.. 하고 후회를 1000번은 한것같다.


아래 사진에서 보면 위에꺼가 철제(3천원 정도?) 밑에꺼가 알루미늄(8천원 정도), 생긴것 부터가 밑에놈이 믿음직 스럽다,



알루미늄 렌치로다가 오일 필터를 빼보니.. 아니 뭐가 하나 더 달려나온다!!!



위에 보면 검은 부품...


내가 얼마나 또 당황했던지... 엄청 쪼여놔서 자동차에 붙어있어야할거가 필터하고 같이 빠져버린 상태 .... =_=


내가 이래서 동네 카센타 거기를 못가겠다. 눈탱이도 여러번 맞았지만...


진정을 시키고, 밑에 검은 놈을 원래대로 넣어서 조여주고..역시 소켓렌치 세트가 있으니 마음이 괜찮았다.


새로운 오일 필터도 슥슥 꽂아줬다. 이번에는 많이 조이지 않고, 느낌상 적당하게 조였다. 원래는 토크렌치가 있으면 토크 렌치로 규정값으로 조여 줘야 되는데, 토크렌치는 비싸다.. 비싼 것은 아직 살 마음의 준비가 안되었다.


오일 필터 교체후 혹시나 오일이 샐까바 매일 운전해보며 엔진 아래를 들여다보고, 본네트를 아침에 한번, 저녁에 한번, 

오일 게이지를 아침에 한번 , 저녁에 한번 뽑아서 체크 했는데..


아무 문제없이 딱 L <--> F 사이에 와서 운행중이다.


엔진 오일을 처음에 교체 할때에도 기분이 좋았는데, 오일 필터도 이제 편안하게 교체할수 있으니 더 기분이 좋다.



합성오일, 신품 엔진오일, 그리고 경유용 연료 첨가제(스타나다인)을 넣고 금번 정기검사 갔는데 매연이 1%로 합격..


이전의 결과서들을 보니.... 17%, 18%..... 이랬었다.


이런 것들은 DIY할만하니, 많은 사람들이 할만하다.


다만 폐기물처리를 잘해야 하는데, 저런 윤활유 관련된 용기는 지정 폐기물로 관리가 되고 폐기가 되어야 된다.


매우 큰 세차장과 경정비센터를 같이 운영하는 곳에 세차를 하며 이런 이런 쓰레기를 버릴수 있냐고 사장님께 물어봤는데, "아, 그거 이리 주세요." 하고 쿨하게 받아주셨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역시나 자동차는 그냥 그대로 타면 좋은데, 누군가가 무엇을 했다고 하면 귀가 팔랑거리고, 후기에 좋아요 안좋아요가 분분해도...

일단 해봐야 되는 이놈의 ... 성격탓에...


멀쩡히 잘 다니는 차에 스트럿바를 설치했다.


뭐 설치하는 것은 너무 쉬우니까..

(소켓렌치 하나만 사두면 자동차는 뭐 이것 저것 거의 다할수 있으니)


아래 보이는 저 빨간 바가 스트럿바.




스트럿바의 효과? 

스트럿바를 설치하기 전에 인터넷으로, 유튜브로 많이 찾아봤는데, 아래 스트럿바의 뜻을 보고 설치 하기로 결정했다.


출처 :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234863&cid=40942&categoryId=32358



설치후 느낌은 뭐랄까 차가 좀 단단해진 느낌이 크고, 왠지 쇼바가 충격해주는 충격을 자 전체가 받는 느낌도 있고...

도로 상태가 안좋은 길을 갈때는 도로를 느낄수 있다.


다만 코너링이 좋다고 해서 매번 좌,우회전할때 의식적으로 브레이크도 밟지 않으면서 회전해보는데, 느낌이 다르긴 하다.

(이 느낌적인 느낌은.... 일주일이 지나고난후.... 없어졌다.)


유투브 diy 영상에서 한분의 말씀이 스트럿바는 제일 싼거 그냥 하세요. 라는 말씀이 있으셨는데, 진짜 좋은것들은 십만원 그냥 넘고 뭐 맞춤 제작하고 하는 것이 많은데, 나같은 사람은 그냥 기성품으로 주문해서 직접 설치하는 것이 제격인것 같다. 


저거 인터넷으로 3만원  인가 주고 산것 같은데,. 일단 설치하고 나서는 만족하고 타고 다닌다.


그리고 귀찮은것도 있지만, 다시는 분리를 안할것 같다. ^^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