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츠캄머굿에서 점식 식사를 하고, 오늘을 마지막 일정인 짤츠부르크로 이동한다.


짤츠부르크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마리아와 아이들이 도레미송을 불렀던 장소인 미라벨 정원도 가고, 모짜르트가 태어나서 17세짜리 살았던 모짜르트 생가도 가보고, 특이한 간판들로 유명한 게트라이데 거리도 가서 관광후 저녁식사후 호텔로 이동한다.



미라벨 정원은 이미 너무 유명한 곳이어서 그런지 입구에서 부터 사람도 많고, 아이스크림 파는 현지인 부터 시작해서 많은 노점들이 있었다.

일단 들어가서 둘러본다.



정원이 시원하게 뚫려(?) 있다.



피곤한 표정의 아들은 사진 대충 찍고..



소원 빌러 갔다.

(소원이 이루어진것인지.. 아닌지는 아직 알수 없지만.. 소원을 몇번 빌었다.)



간절하게...


미라벨 정원을 어느정도 둘러보고 나서 모짜르트가 태어나서 살은 곳인 모짜르트 생가로 이동했다.


한국에 있을때 생가라고 하면 뭔가 초가집같은 느낌의 낡은 집이 떠올랐는데, 여기는 뭔가.... 빌라같은 느낌?


저당시에 저런 집을 지어서 살정도면 잘 살았지 않나 싶다.



이곳은 확실히 사람들이 더 많다.



가까이서도 하나 찍어보고.



지금은 모짜르트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짤츠부르크에는 유명한 곳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게트라이데 거리이다. 여기는 간판들이 좀 다 특이하고, 간판만 봐도 여기가 무슨일은 하는 곳인지 알수 있게 해놨다.


왜일까? 가만히 들어보니, 당시 글을 모르는 사람들도 간판만 보고 찾아올수 있도록 하게 하기 위함 상인들의 현명하고도 배려있는 것들이 아니었다 싶다.



현대식 간판은 그런 의미를 잃은것인지, 글자를 막 박아놓은곳도 있다.

그만큼 특색이 없는 가게라는 의미겠지?



자라의 간판참 특별하다. 간판 비용만해도 수백만원할것 같은데 왠지.



위와 같이 글자들을 박아놓은 그저 그런것들도 있고, 오른쪽의 맥도날드 간판보면, 화려한데, M을 써놨다. 이왕이면 햄버거를 이쁘게 넣어놨으면 더 좋았을듯 한데..



뒤쪽으로 나오면 이런 시장도 있다. 뭔가 비싼 느낌의.... 음식들...



케익도 팔고, 과일도 팔고 이것 저것 다양하게 판다.




모짜르트가 성인이 된 느낌이...??



일단 뭔지 모르지만, 찍어둔 곳.




사람이.. 점점 더 많다.



여기에 오면 이 초콜렛은 꼭 먹어보고 사서 가라고 하던데, 뭐 그럴것 까지야 있겠어? 라며 우습게 봤던 초콜렛들이다.



견과류 초콜렛이라고 하는데, 일단 내가 생각한 그런 견과류 맛이 아니라 매우 맛있었다.

은색으로 포장한것이 매우 맛있었음



저렇게 하나씩 하나씩 찍어서 만들려면 엄청난 정성이 들어갔을듯..

지금이야 공장에서 기계가 찍어내겠지만..



은색이다!! 기억하자 은색!! 은색 포장을 사야한다.




저 금색은 사진만 찍자.

우리는 은색을 샀다.

(금색 포장도 먹어봤다.)



가격이 차이가 난다.포장만 다를줄알았는데... 둘다 사봤는데.. 은색이 훨씬 맛있었다.



아들이 산 초콜렛.



조심스레 스스슥 뜯어내고.



먹었는데., 왜 맛있는지 알것같다.

겉과 속이 좀 다른 이런 표리부동한 초콜렛이.... 맛있다.

겉은 코팅한것 처럼 단단한 느낌이고, 안은 뭔가 부드럽다. 

그리고 그 안에 곱게 빻은 견과류가 들어있다.


이러니 맛있지.


짤츠부르크에서는 자유시간이 많이 있어서, 거의 모짜르트 생가만 보고 알아서들 돌아다녔다.


초콜렛 먹고 돌아다니다, 호엔성에 가기로 했다.



호엔성 케이블카 티켓.



저 성을 대체 어떻게 지은걸까..

(암벽에다가 환경도 생각하지 않고 저렇게 막 지어올리다니...)




여기는 전쟁용이다.

곳곳에 이렇게 포가 설치되어있다. 

현대전, 시가전에서도 바로 사용가능한 요새같은 느낌.



성안을 둘러보고 나와서 한번 쫙 찍어보고.



아래도 내려다 보며 찍었다.


다시 내려와서, 



은색 초콜렛을 산 장소를 다시 지나고.



길가에서 물놀이를 하고 있는 아이들을 잠시구경하다.



커피를 마시며 쉴수 있는 곳에서 아들은 인생샷을 한장 찍었다.

비누방울을 쫓아 다니며 터트리는 아들.


이렇게 한참을 놀다가, 저녁식사 하러 이동했다.


오늘 저녁메뉴는 중국음식이라는데... 일단 가보자.



한국인들로 가득찬 중국식당이다.

한국인밖에 없다.



음식이 ....그렇다..



그렇다...



김치도 그렇다...



맥주한잔을 마셔준다.


짤츠부르크는 꼭 가볼만 하다, 두번 가도 될듯 하다. 다만 초콜렛은 반드시 은색 초콜렛을 사먹도록 하자, 금색 초콜렛은 더 단단하고 부드럽지 않으며, 안에 든 견과류 맛이.. 향이 진했다.


그리고 한국인들로 가득찬 중국요리 식당은 가지 말자.


한국인들이 단체로 온다는 것은 ... 100% 패키지 이고, 패키지 여행 특성상 음식에는 크게 신경은 많이 안쓰는 것 같다.


저녁 먹고 숙소가서 라면 까서 먹었다.


사실 거의 먹은것도 없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