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다!! 화산공원 (Volcanoes National Park)


빅아일랜드 여행 상품 보면, 용암이 흘러내리는 것을 보트를 타고 보는것도 있고, 그리고 여기 화산공원 가서 여러 화산 관련된 것들을 구경하는 것들도 있다.


나는 물론 보트를 타고, 용암을 보는 것은 너무 위험해 보이기 때문에 이런것은 안함!!


화산공원으로 바로 출발했다.




저 도로는 하와이 벨트로드라고 하는 도로다. 그 도로를 따라 쭈욱 내려가면 화산공원이 나온다. 유명한 도로였음.



도로가 이쁘다.. 하늘도 이쁘고... 천천히 주위도 둘러보며 시원하게 달린다.



위에서 이야기한 벨트로드로 가는 길~



우체국도 있네? 아담하다.

요즘에는 편지라는 것을 쓸일이 거의 없으니, 우체국을 이용할 일도 거의 없고..



힐로쪽으로 내려와서 가야 되니깐~



이런곳을 지나간다 아름답다.. 그냥..



음 힐로의 다운타운이라는데...사실 힐로에는 머물지 않고 관광만 하기 때문에, 스쳐 지나간다.



운전하다가 경찰인줄 알고... 천천히 가는데..

낚시를 하시고 있다.

여기는 막 고기들이 어마 무시한 것들이 낚이지 않을까? 그런데 원투 낚시 하고 있네...



얼마 가지 않아, 국립 화산 공원 입구라는 표지판이 나온다.



입장료 계산해야 하니깐~ 신용카드 준비하고.(삼성페이는 안된다.. 그런것을 알지도 못함)

현금도 안받는다.



차량을 가지고가면 25달러.!!




여기는 사람이 엄청 많다.!!

다들 여기에 와있었나 싶을 정도로~



아들은 엽서들을 하나씩 감상한다.. 그리고 저 엽서도 한장 샀다. 4 달러??



화산이 살아있다.

나도 살면서 처음봤고.

아들도 처음봤다.


모두들 처음이다.



이런 인생샷도 남기고.

(옆에 있던 외국인들도.. 아들이 하는것을 보고 하나씩 다시 찍기 시작했다.)



뭐 안보인다....밤이나 되어야 불구덩이가 보인다고 함,



밤에 저거를 보려고 여기 카페에서는 사람들이 북적 거린다.

엄청나게 북적거림..



우리는 여기를 다 둘러보지는 못해도. 라바튜브는 유명한 곳이라고 하니 가봐야 안되겠나? 싶다.



둘러보는길에 .. 아무런 안전장치나 보호장치가 없는 포토존이 있다.

뒤에 완전 낭떨어지... 몇명 떨어졌을것 같아서 아래를 내려다 보지 못했다..



안전한 곳에서 찍고.



다른데서도 찍고.

확인한다.



이런 곳이다.



라바튜브에도 사람들이 많아서 줄서서 들어간다.


여기는 용암이 용암을 녹여서 만들어낸 튜브라고... 



뭐 이렇다.. 그냥 튜브다....


화산공원은 매우 크기 때문에 여기저기 둘러볼 곳이 많다.

내가 갔을때도 여기저기서 통제구역이 있는데, 거기는 용암이 흘러나오고 있어서 출입통제하는 곳도 있었다.


나는 여기는 이쯤에서 보다가, 거북이가 나온다는 빅아일랜드의 명소인 푸나루우 블랙 샌드 비치로 바로 이동했다.


여기는 순수하게 거북이 보러 가는 곳이다.


거북이가 있을때도 있고, 안나올때도 있는데 우리는 일단 가보기로 했다.



아주 가깝다. 조금만 내려가면 됨.


저기 가서 음료수도 좀 뽑아서 마시고, 매우 까만 모래들을 밟으려 여유를 즐겼다.



안구정화가 그냥... 

여기서 살면 시력이 3.0이 될것 같다..

뭔가 뻥뻥 뚫려 있고... 인터넷도 잘 안터지니 스마트폰 볼일도 없고...


30분 만에 도착한 푸나루우 블랙 샌드 비치.


거북이야 한국에서도 동물원에 잘 지내고있는 거북이를 볼수도 있지만, 자연산 거북이를 본다는것은 운도 필요하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갔는데..



뭔가.. 거북님(?) 이라고 해야 될것같은 바다거북이가 해변을 거닐고 있었다.

절대 거북이 손대지 말라고 경고 표시도 있고, 거북이가 쉴수있게 보호 라인을 쳐뒀는데.. 

(그것이 보호 라인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해변을 막 돌아다니고 있었는데 갑자기 거북이가 나와서 놀랬음)



이런 곳이 푸나루우 블랙 샌드 비치 이다.



아들이 만든 거북이...



너무나 무서운 나머지 사진 찍으면 안될것 같지만 T.T 그래도 인생샷 한장만 딱 찍었다.

(거북님 스트레스 받게 해서 미안한 마음...)


사람들이 여기 별로 없어서 그래도 여유롭게 돌아다녔다.



날씨가 점점 어두워질것 같아서 사진 몇장 찍고 나왔다.



금방 어두워지고... 석양이 무슨.. 그림을 그려놓은것 처럼 이쁘다.



늘 나와 함께여행하면 가족들은.. 이렇게 된다....

차에서 떡실신....



집가는 길은 1시간 33분이 걸린다. 

여기 해가 떨어지면 진짜 도로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무섭고... 앞에 오는 차들이 무슨 상향등을 얼마나 켜재끼는지 눈뽕이... 진짜....

(나도 그래서 ... 같이...)





숙소에 오자 마자 세탁기와 건조기가 있는 것을 보고 그간의 빨래도 하고 건조도 해서 짐 부터 정리해뒀다.


내일은 오전을 빅아일랜드의 코나에서 거닐다가, 드디어 호놀루루로 돌아갈 예정이니깐~



다음이야기는 9편에서 이어진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