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나 케아에서 내려와서 바로 다음 목적지는 힐로 근처의 아카카 폭포 이다.


힐로지역은 마치 열대 우림 지역 같은 느낌? 정글 같은 느낌이었다.


빅아일랜드가 척박하기만 한 곳인줄 알았는데, 힐로 지역은 우기가 있어서 그런지 거의 열대 우림 수준급이었다.


나무도 엄청 크고... 길가다 바나나가 막 열려있고...



힐로는 그냥 그런곳이구나 하고 지나갈거라서 아카카 폭포 가면서 스윽 보는 것으로 만족 했다.


여기는 비가 그렇게 많이 온다는데 우리가 간날은 비하나 없이 햇볕만 쨍쨍~ 한 날이었다.



이른 아침은 아닌데 이제,,, 여기는 원래 차들이 많이 안다니는것인가? 싶은 도로이다.

마우나 케아를 내려와서 힐로쪽 가는길...

사람도, 동물도, 차도... 무엇도 없다.



이런 도로를 쭈우욱 달리다 보면....



뭔가 한번 쉬어가야 될것 같은 곳이 나온다.

들어가서 경치도 보고..(이제는 어지간한 경치는 음 그렇지..정도?)



아침에 싸서 나온 도시락(?) 을 먹는다.

여기의 베이컨은 무지막지하게 짜다. 

치즈도... 짜다...



가다보니 경치좋은 곳이 있다고. 들어가보라는 ??



음... 뭔가 어둑 어둑하고..... 불길한 느낌이...

차장을 완전히 올리고... 일단...



오.. 나무들이 엄청나다.. 계속 이런 곳이다...



끝에 다 나온 느낌... 어서 나가고 싶었다.

뭔가 너무 정글같아서 무서웠음..



아기자기한 집들도 있고.. 여기는 사람들도 좀 산다.



일단 하와이서는 저런 정지 표지판 나오면 무조건 정지를 해야 한다.

차가 오든 안오든 무조건 정지!!



그렇게 슥슥 달리다보니... 어느새 아카카 폭포에 이르렀다.


많은 한국인들이... 도로에 차도, 사람도 없어서 과속을 한다고 한다. 그것을 어찌알고 현지 경찰들이 꼭꼭 잡는다고...

(비오는날 빅아일랜드의 도로는 매우 미끌 미끌하다고하니 절대 과속하지 말것.)



일단 뭔가 으리 으리 할것 같은 느낌이?



소박한 안내표지.



그냥 걸어 갈거면 1달러 이고, 주차할거면 5달러 내야됨.



한바퀴 수우욱 돌고 나오면 될것 같은 곳.



현금을 내면 현금안받는다. 

우리 나라와는 좀 다른 느낌이다. 우리나라는 카드 안받는다고 하는 곳이 있었긴해도.. 여기는 현금 안받는다고..

일하시는 분은 공무원인것 같고, 1달러일지라도 카드를 이용하라고 함.



폭포가 보이기 시작하자, 멋진 우리아들이 찍기 시작한다.



간지가 줄줄 흐른다.

(까치발...)



폭포는 일단 사진으로보기에는 조그맣게 보이지만, 실제로는 엄청 크다.

그냥 폭포는 보는 것이다! 들어가면 안됨.



걷다보면 이런 작은 아기 폭포들도 있고..


아카카 폭포는 폭포를 보고 그 근처 한바퀴 산책하는 것으로 일정이 마무리 된다.

(먹을곳도 없고.. 주차난도 장난 아니다..주차비 5달러 안낼려고 하는 외국인들이..... 주차장입구에 막 주차를 해대고...)



아카카 폭포까지의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다.


한번은 가볼만 하다.(두번은 글쎄?)


빅아일랜드에 가는 이유중에 하나인 화산공원에 대한 이야기는 8편에서 이어진다.


빅아일랜드 가는 이유는 활화산을 보러 가는것 아니겠나?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