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라고 할것 까지는 없집만, 수원에서 2시간 거리인 태안군 근흥면의 한적한 황골선착장에 가서 낚시를 즐겼다.


원래 목적지는 신진도를 지나, 마도 방파제 초입으로 가려고 했는데, 가는길에 들른 미끼 파는 곳에서 거리로 가는 것보다는 현지인들이 가는 황골 선착장쪽으로 가라고 알려주셔서, 뭐 어차피 물때도 그렇고 하니 가까운데 가보자는 마음으로 차를 돌려서 가보았다.



평일 버프를 받아서 그런지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물론 아침 일찍 출발해서 여기 도착해보니 오전 9시 물때가 간조 1시간 지난 시점 즈음 되었다.


옆에 잠시 보이는 모래사장쪽에서는 현지민들이 조개를 캐러 돌아다니고있었고, 여기 선창장에는 낚시꾼들이 다녀간 흔적들(쓰레기..)이 널부러져있었지만, 사람은 하나도없었다.


아버지의 들뜬 모습과 어머니의 고함소리( 소라 와 고동이 많음)...



급하게 채비를 하고 바로 낚시대를 하나 던져 두고, 잠시 옆을 보니 어머니와 아들 그리고 와이프가 소라를 줏으러 다니고 있으셨다.


30분 정도 지나고나니 !


3분 1 정도 채워오셨음.



소라 많다고 즐거워 하던 찰나에 어랏 입질???



첫 수로 올라온 우럭, 낚시 담근지 5분도 안되는 시점에 올라오고.,.. 이후로는 사진을 찍지 못할 만큼 바쁘게 고기들이 자꾸 올라왔다.


난생 처음 낚시를 해본 와이프는 노래미를 한 마리 잡았고, 태어나서 두번째 낚시인 우리 아들은 노래미 6마리를 잡았다.


어머니도 2마리 잡고, 나도 2마리 잡고, 아버지가 계속 우럭을 낚아 올리셨다.



손질해서 바로 매운탕으로 ... 매운탕을 끓이는 중에도 자꾸 고기가 올라와서, 매운탕 을 열고 우럭을 두마리 더 넣어서 끓였다.


어젯밤 4년만에 처음 열어본 구이바다가 불이 켜지지 않아서 설명서를 정독하고, 불켜는 연습을 하고 간 보람이 있다!!!



점화 손잡이가 잘 안돌아가서, 대체 무슨 문제인가 하고 엄청 열심히 설명서를 읽어봤는데, 그런 설명이 전혀 없다.


그래서 에라이하고 힘껏 돌렸는데, 뭔가 부러질것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그렇게 키는 것이 맞았다.



오늘 낚시는 일단 미끼 사는 부분에서는 새우는 별로 도움이 안되었다, 새우를 샀는데 무슨 젖갈을 들고간 기분이...


갯지렁이를 샀는데, 현지라서 그런지 무지막지하게 비쌌고, 한통에 6마리 들었다. 한마리에 1천원 꼴이었다. 지렁이를 한마리에 1천원에사서 끼우다니....


다음에 갈때는 집에서 오징어를 사다가 손질해서 미끼 채비를 해서 가면 될것 같고, 새우는 완전 비추다. 새우도 싱싱하다며 건내주었지만, 새우는 거의.... 소용도 없고,. 흐물 흐물...


혹시라도 이 근처로 낚시를 갈 계획이라면 우럭용 채비를 준비하고, 밑걸림이 심하므로 장대는 긴 걸로 챙기는 것이 좋고, 밑걸림 대비용으로 채비를 넉넉히 챙기는 것도 필요하다.


그리고 미끼는 현지에서 사는 것은 매우 현명하지 않은 것 같고, 오징어를 잘 손질해서 미끼를 준비해가면 된다.


사람들이 거의 오지않은 이유는 평일이었기 때문인것도 있지만, 낙시꾼들의 흔적이 여기저기 있었던 것으로봐서는 주말에는 붐비는 장소임에 틀림없다.


우리도 자리를 딱 잡고 우럭을 몇마리 낚기 시작하니, 뒤따라 두 팀이 왔다가 우리가 자리 잡은 것을 보고 다른 자리로 옮겼다.


안전한 포인트로는 마도 방파제 쪽이 유명하지만, 현지인이 추천해서 가본곳이고 가서 실제로 고기도 생각보다 많이 낚여서 추천할만 하다.



그런데 한가지 안좋은점은 낚시꾼들이 어질러 놓고 간 쓰레기들을 아무도 치우지 않는다는 점.


그래서 낚시하는 중간 중간에 주변쓰레기들을 모두 담아서 치우고 왔다.


낚시도 좋은데, 나중에 우리 아들이 커서 아들의 아들과 같이 와서 좋은 추억을 회상하고, 새로운 추억을 만들수 있는 장소로 계속해서 남겨줄수 있어야하는데, 낚시하러 오시는 분들이 낚시만 하고 쓰레기에 ... 커피 테이크아웃에.... 음식물 썩는 냄새가.. 진동을 하고... 휴...


싸악 치우고 나니 마음도 후련하고, 다음에 오실분이 어질러 놓고 가지 않았음 하는 마음도 있었는데, 크게 기대 하지 않기로 했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