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오아후 섬 일주다.


오아후에서는 대부분 와이키키 해변에서 편안하고 평화로운 하루를 보내는 것이 대부분인데, 나는 돌아다니는 것이 더 좋을듯 해서 오늘은 오아후 섬 전체를 한바퀴 돌아보기로 했다.


일주라고는 하지만, 사실 주요 장소만 둘러보는 무작위 일주라서 아래와 같은 경로로 이동했다. 


하나우마베이는 따로 갈것이라서 거기는 오늘 일정에 포함하지 않았다.



쿠알오아 랜치 목장은 한국에서 상품을 2주전에 미리 예약을 하고 가야되는것도 모르고 그날 가서 이것 저것 경험하려고 했더니.. 실패했다. ㅠ.ㅠ

 

아침 일찍 !! 일어나서 다이아몬드 헤드 산에서 일출을 보려고 새벽 같이 갔는데, 오늘 영업안한다고....



바로 내려와서 쿠알로아 랜치 목장으로 가는 길로 향했다,


오아후의 동쪽 바다는 진짜 무슨 누가 그려놓은 그림인지, 진짜 그림 같은 경치들이었다.


가다가 아무곳에서나 들어가서 쉬면서 경치 감상도하고, 잠시 거닐기도 하고 그렇게 여유로움을 즐겼다.



오전 7시 . 해가 막 뒤에서 솟아 오르는데, 일출은 보지 못했다....



우리아들이 뛰어 노는것을 보면서 즐거웠다.



음.. 이런것을 아이들은 좋아한다....



순간 순간이 아름다움이다.



아들도 기분이 좋고.




누군가 낚시를 하기 시작한다.



아들과 아빠는 낚시하는 것을 구경하고 있다.



아침부터 한가로움을 즐기는 사람들이 하나 둘 있다.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다 쿠알로아 랜치 목장에 도착했다.



산이 어마 무시하다.

저기서 짚 라인을 타고 내려온다니...

(예약 안하길 잘한것 같다.. 예약했다가는.... 여기와서 큰 후회를 했을듯...아님 지렸을듯...)



일찍 왔는데 사람들이 별로 없다.



입구를 통해서 들어가보니.



뭔가 소박하다?



말타는 모습을 연기중인 아들.



자연스럽지 않은 표정과 말을 경계하는 아들의 모습이다.



말만 찍다고 왔다.

말을 탈려고 했는데, 말이 너무 크다.



목장앞으로 나서서 경치를 보면 그냥 ... 그림같다.


쿠알로아 랜치 목장에서 액티비티를 하려면 반드시 예약을 하고 가야된다.

2주전에 해야하고 가서 현장 예매 이런것은 안된다.


그런데 나는 이런 액티비티들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었기에 이런 곳을 보고 오는 것만으로도 괜찮았다.


여기서 시간을 보내다 보니 점심때가 다가오는데, 사람들이 칭찬이 자자한 노스쇼어의 지오반니 새우트럭에 가서 오늘 점심을 해결하기로 했다.


사람들이 100이면 100 칭찬해서 기대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



노스쇼어의 바다는 아름답다.

여기는 해수욕 보다는 서핑하는 사람들을 위한 바다이다.

와이키키 같은 곳은 해수욕하기에 좋고. 여기는 파도가 좀 있다.



그림이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문제점!

너무나 따뜻한 곳이어서 그런건가?


저기 바닷가 돌에 노숙자들이... 살고 있다...


좀만 가다보니, 벌써 심상찮은 곳이 나온다. 차량이 장난아니고...사람들이 갑자기 엄청 나게 모여있다.


주차하는 곳이 부족해서 이렇게 통제를 하고 , 하나씩 하나씩 들어가서 먹어야 한다.



여기 많은 푸드트럭집이 있는데 여기만 사람이 많다.

왜지?



그것은 바로 지오반니 새우트럭이라서 그랬던듯?

우리도 줄을 섰다.



여기에서 파는 새우를 다 시켰다.

이것은 이름은 기억안나지만 스파이시 어쩌고였던것 같고.



보통 노멀의 새우



이것은 갈릭?



갈릭은 두개를 시켰다.


일단 가격은 비싸다.

절대 싸다고할수 없다.


한국에서 저정도의 새우 요리먹으면 1만원이 안될듯 한데.... 저렇게 4개인가 샀는데 100달러 줬다.


맛은?

유명하기 때문에 오는 것이라서 감성적인 부분이 크다.

맛은 새우다. 레시피가 특별한것도 없는 것 같았고.. 메뉴들을 다 시켜서 먹어봤는데, 유명한 곳에서 가서 유명한 음식을 먹는다라는 것이 크다.

가족들은 그닥 좋아하지는 않았고, 남은 음식을 내가 ㅠ.ㅠ 다 잔반처리 했다.

(아까워서 다 먹음)


교훈 : 유명한 곳에 가서 식사보다는 하나 정도 사서 맛만 보자.


결코 맛이 없다는 것이 아니므로, 오해할것은 없고, 식사로 먹는 것 보다는 군것질 한번 할수 있는 것으로 적당히~ 생각하고 먹는게 더 좋다는 것이다. 


배부르게 먹고 이제 후식 먹을차례다. 오늘의 후식은 파일애플 아이스크림이다.

그렇기때문에 Dole plantation으로 바로 출발이다.



노스쇼어에서 바로 몇분 안되는 거리다.

입구에 보면 여기는 벌써 부터 사람들이 북적 거린다.


어릴때, 사람들에게 파인애플이 열매가 선인장 처럼 땅에서 솟아 올라고 그 위에 파인애플이 열려있다고 이야기했다가, 엄청나게 욕을 먹은 적이 있다. 파일애플을 못먹어봐서 그런소리를 한다며 ㅠ.ㅠ... 

파인애플을 중학생때 제주도 수학여행갔다가 농장에서 직접 열려있는 것을 보고 이야기 했는데 아무도 믿어주지 않았다.



이제서야 그 파인애플이 열린 모습을 사진에 담아왔다.

파인애플이 큰 나무에서 사과 열리듯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파인애플은 땅에서 자란다. 저렇게.



처음본 아들도 놀랬다.



입장하고나면 이런 미로도 있고.



열심히 푼다.



답을 쓰고.




사진도 찍고!



줄이 엄청 나게 긴 파인애플 아이스크림을 파는 곳.

사람이 여기에 다 모여있다.



엄청 맛있다. 이렇게 맛있는 아이스크림은 태어나서 먹어본적이 없다.



농장 구경을 다 마치고, 이제는 다시 와이키키로 돌아가서 정리후 오늘 저녁은 어제 봐뒀던 eggs'n Things 에서 먹기로 했다.



줄이 길어서 가서 순번표를 받아뒀다.

이날 여기가는길에 발가락을 크게 다치는 바람에... 사진을 많이 찍지를 못했는데, 아주 친절한 직원들이 가득했다.



기다리는 중이다...


직원이 추천하는 음식들로 주문하고 대체 무슨맛이길래 이렇게 사람이 많을까 하며 기다렸다.



메뉴가 나왔다.

팬케익 한개, 기억이 나지 않는 음식 두개!!



무엇인지 기억도 안나지만, 맛있었다.!!!





괌에서 먹을때 너무 맛있게 먹었던 그 팬케익이다. 역시 맛있다.



이거는 처음 본 음식인데, 와!!!! 맛이 진짜.. 정말 맛있다.

이것 먹으러 한번 더왔다. 결국.



에그앤씽즈는 모든 음식에 계란과 무엇이 나온다고 해서 지었다고 한다.


맛은 너무 좋았고. 왠지 내입에도 가족들 입에도 꼭 맞는 곳이었다.


여기는 오아후 떠나기전에 한번 더 와서 또 먹은 곳이다 결국!!!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