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드 관광후 크로아티아의 본격적인 관광을 위해 크로아티아 카를로바츠(플리트비체 바로옆)에 있는 호텔로 이동했다.


이동해보니 해가 넘어갈듯 한 시간이고, 바로 저녁식사를 먹기 위해서 식당으로 이동했다.



식당이 참 뭔가 특이한 모양이다. 저런 식당도 한국에서 하면 잘 될것 같은데.

이동하시는분들이 모두 같이 여행을 하고 계시는분들이다. 


엄마와 함께온 딸 가족이 두가족, 장성한 아들 또는 딸 과 부모님이 같이 온 두가족,  아이들은 다키워뒀으니 부부끼리 오신 분들이 두가족 그리고 우리처럼 온가족(3명)이 출동한 가족 적은 인원이라서 그런지 사이도 좋게 지냈고, 여행내내 대가족 같은 분위기로 여행했다. 물론 인솔하시는 분도 노련하게 가족처럼 인솔해주신것도 있고, 처음 여행할때 부터 우리는 앞으로의 여행일정동안 모두 한가족이라고 매번 강조하셔서 그런지 여행내내 진짜 가족처럼 잘 지냈다.



와이프는 일단 샐러드를 준비해왔다.



이곳에는 이런 빵들을 매끼니때마다 먹는듯 하다 어딜가나 계속 이런 빵이 나온다.



뭔가... 다음에는 안먹을것 같은 국.



여기는 주문한 요리로 나오는데, 송어요리다. 송어가 무슨 .....저렇게 많아.

(송어가 기름진 생선인지 몰랐는데, 매우 기름지다.)



이렇게 한접시만 먹는다.

어른들은 먹을수 있어도, 아이들은 먹기가 좋지 않다.(뼈가 엄청나다.)



그런이유로, 아들은 숙소로 다시 오자마자 바로 라면을 한그릇하신다.

옆에 보이는 주전자는 유럽가면 대부분의 호텔에 저런 저기 포트가 없다고 해서 알뜰하고 똑똑한 와이프가 미리 챙겨서 간것.

(물론 와이프가 1일 새벽 1 커피만을 위해서 챙긴것은 아님)


아들의 뱃살이 저때가 저정도였는데, 지금은... 저거 한 4배는 되는것 같다..

부전자전이라더니.. 뱃살마저 ㅠ.ㅠ



우리의 여행은 늘 그렇지만.. 이렇게 떡실신한다.

지금 시간이 새벽 5시 좀 지난 시간이었던듯 하다.


이상하게 나는 잠자리가 바뀌면 잠을 잘 못잔다.

집에서도 같은 침대인데도 같은 자리, 같은 베개에서만 잠이 든다. ㅠ.ㅠ

(이거 병인가...???)



잠도 오지 않으니, 정리 미리 해놓고 나와봤다.

무심결에 밖을 보니 일출을 맞이 하게 되었다.

여기가 산인지,.. 평지인지 잊고 바라 본 일출이다.



아침식사는 간단하게 먹는다.

간단(?)하게 계란 세개 소세지 하나 빵 + 버터 잔뜩 .



아들도 간단하다... ㅋㅋㅋ



슥슥 먹고 오렌지 쥬스 한잔으로 마무리.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이 여기서 매우 가까우므로 바로 이동한다(30분 밖에 안걸린다.)

일찍가야되는이유는 이 곳이 얼마나 유명해진것인지는 몰라도, 사람이 엄청나게 많다.



사진으로는 잘 표현이 안되는 곳이지만지만 이런 곳들이군데 군데 있다.

폭포가 많이 있는 곳이었다.



이렇게 시원하게 흐르는곳들도 많고, 



공원내 호수를 이렇게 걷고...



또 걷고.. 



갔다가 다시 와보고..



계속 걷는다, 걷고 또 걷는다.



걸을 곳이 많다.



물이 얼마나 맑은지(맑은 물에는 고기가 안산다더니, 여기는 고기도 많다. 송어들, 어제 먹은 송어들)



걷다가 찍어둔 공원내 호수 모습



유람선 줄이 매우 길다.



우리도 유람섬 타고 와서, 사람들을 전혀 무서워 하지 않는 오리들을 사진에 담는다.



뭔가 오리가 무섭다....



너무 물이 맑아서, 수심을 알수 없는 곳도 있다.

바닥이 보여서 얕을것 같지만, 엄청 깊은곳도 많고.



평화로운 이곳.



여기에 크고 작은 폭포들이 매우 많다.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하는 곳이었다.



바닥이 보여서 수심이 얕을것 같지만 엄청 깊다.



아들이 뭔가 있다고 가르키는중인데... 



가리킨 곳은., 오리 가족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여름휴가로 이런데 와서 몇일이고 쉬다가 가면 딱 좋을곳인데, 캠핑하거나 야영을 하는 사람은 없다.

(아마도 국립공원이이 당연히 없는것이겠지)



다 둘러보고 나서 돌아갈 유람선을 기다리는 중이다.



저런 배 두대가 왔다 갔다 사람들을 실어 나른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은 각도에 따라 다른 색으로 빛나는 16개의 호수, 그리고 90여개의 크고 작은 폭포들, 호수위를 거닐게 해주는 나무다리들이 있는 곳이다.

사진을 찍는 것보다 천천히 거닐며 여유를 즐기기 딱! 좋은곳이고, 눈도 마음도 편안해지는 장소이다.


크로아티아를 관광한다면 이 곳을 일정에 넣어두는 것도 좋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먹고 체스키크롬로프에서 출발하여 버스를 타고 내려오면 구경하다보니 어느새 짤츠캄머굿에 도착했다.


여기서는 모차르트의 생모 안나 마리아의 생가도 구경하고, 볼프강 호수 그리고 유람선을 타고 관광후 케이블카도 탈 예정이다. 유람선과 케이블카는 선택상품으로., 1인당 80유로를 더 지불해야 할 수 있다.

선택관광은 대부분이 다 선택하는 관광이었다. (현금으로 지불)



장크트 길겐, 모차르트 생모인 안나마리아가 태어난 마을.

그냥 밖에서 보면 바로 "여기에요! 여기가 사진찍는 곳입니다." 알려주는 느낌이다.

사람들도 이미 줄을 막 서있고.




우리도 줄을 섰다가 한장 찍었다.



모짜르트가 사용하던것은 아니었겠지...



뭔가... 쌩뚱맞은 위치에 이런 것도 있었다. 여기는 여기저기에서 종교적인 오브젝트들이 있다.



누구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왠자 모짜르트 아닐까??



유람선 타려고 기다리는 중 찍은 곳.

사람들로 가득차있다.



볼프강 호수를 유람선을 타고 관광한다.

한국에서는 강에서 유람선을 타거나 하지는 않았을테지만, 여기는 그래도 볼프강이라니깐. 한번은 타봐야 겠다 싶어서 타기로 했다.



조용하고, 이쁘다.



이런 곳도 있고,



유람선 타고 관광하는 내내 파노라마 샷을 찍었는데 몇개 건지지 못했다.



여튼 볼프강 호수는 아름다웠다.


유람선을 타고 다시 돌아와서는 케이블카를 타고 운터버그?를 올라가기로 했다.



이것이 티켓.



별로 높은것 같지는 않지만, 올라와서 뻥! 뚫린 경치를 보는 것은 좋았다.

그것을 보기위해서인지 많은 외국인들도 여기에 올라와있었다.



뭔가... 바람불면 쓰러지지 않을까 싶었던 산장.




종교의 힘은 대단하다.

이 높은곳까지 저런 것을 올려다 놓고..



넓게 파노라마샷으로 하나 찍어두고, 밥을 먹어야 되므로 다같이 후다닥 내려왔다.



음..... 뭔가 양은 적고, 매우 짠! 음식이 오늘 점심이었다.

패키지 음식이기 때문에 그냥 주는대로 먹는다.


짤츠캄머굿은 가볼만 하다, 단 "한번만!" 가볼만하다.


유람선은 딱히 탈 필요가 없다. 그냥 마을을 느긋하게 둘러보며, 카페에서 식사도 하고, 커피도 한잔 마시는 여유를 즐길만 한 곳이다. 


여기 오기 적당한 시간은 오전 시간대이다. 오전시간대에 아침식사를 매우 간단히 먹고 와서 여기저기 산책을 하다 애매한 브런치 하기 좋은 장소이다. 브런치를 먹고, 커피한잔하며 볼프강 호수를 감상하는 정도면 충분하다.


유람선을 타거나, 케이블카를 타거나 하는 것은 비추천이다.

(내가 미리 찍어 올려둔 사진을 눌러보면 크게 보이므로. 그 사진정도만 보면... 된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