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백 스테이크하웃'에 해당되는 글 1건

오아후에서의 아침이 밝았다.


오늘은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간다는 와이켈레 프리미엄아울렛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하고 일어나서 간단히 둘러보고 바로 출발했다.


한국에서 검색해봤을때는 여기 물건이 싸고 사람이 많아서 일찍 가야된다는 글들도 있었기 때문에 서둘러서 출발했다.




아침에 보는 호텔수영장은 조용하다.

수영하는 사람은 물론 아무도 없다.

이 호텔에 머무르는 동안 수영하는 사람은 한번도 본적이 없다.



주차해둔 차를 호텔앞으로 가져다 준다기에 기다리고 있는데, 아니....바로 옆에서 그냥 몰고 나온다. 내가 걸어가서 몰고 나오면 될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 하루에 주차비, 발렛파킹비용 30달러가 청구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차를 몰고 천천히 즐기는 오아후 섬의 평화로운 오전의 경치로 마음이 이내 누그러진다.



위에사진은 자전거 타신분이 갑자기 지나가서.. 다시 찍어올리는 사진.


그렇게 와이키키 해변에서 역시나 구글맵으로 네비를 찍고 와이켈레 프리미엄 아울렛으로 출발했다.



차로 30분 이내의 거리다.


사람들의 후기와 물건들이 너무 저렴하다는 글들을 하도 봐서 엄청난 기대를 하고 갔는데..


사람이 없다.


한국인 몇명, 중국인 몇명...


우리나라의 롯데마트보다도 작고.... 심지어 ... 동네의 다이소 보다도 작은 느낌(?)은 무엇?




그래서.. 아침을 여기서 먹어보기로 했다.

먹을곳도 없다...

마음에 드는 곳도 .. ㅠ.ㅠ 




생각보다는 맛있었다. 태국음식이 뭔가 자극적인것이 맛있다.


아들은 너무 잘먹고...


쇼핑을 여기 저기 둘러봤는데, 사진한장 남기지 않았다.

그 이유는 무엇이냐면, 한국에서도 이정도의 물건들은 사고도 남고. 한국의 아울렛에서 그냥 가서 사는 것이 훨~~씬 제품도 좋고 저렴한 느낌이 너무나 강하게 들었다.


그리고 여기 일하는 직원들이 무슨 .... 놀러온 사람들인것 마냥, 계산대에서 계산을 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신발이 그래도 아들에게 어울리는 것있어서 하나 사려고 하는데, 자기들끼로 모여 앉아서 포테이토 칩을 먹으며 계산을 안하고 있다.

계산하려고 오더니 그 과자기름이 묻은 손을 슥슥 옷에 닦더니 신발을 그대로 들고 계산하기 시작한다.


코치 제품들이 싸다고 난리이기는 한데, 싸기는 싸다. 하지만 그냥 싼것이 끝이다.

물론 나는 어차피 사야 했던 벨트(벨트를 안가지고 가서.. 바지가 계속 흘러내렸기 때문에)를 하나 사고, 가족들은 저렴한 가방한개정도를 샀다.


와이켈레 쇼핑몰 강추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우리는 별로 였다. 


살것도 없고, 먹을것도 없고.. 사람도 없다...


그래서 대충 둘러보고 바로 와이키키로 왔다,


오늘은 어제의 저녁식사를 실패한것을 그래도 만회하고자, 조금 일찍 나서고, 나서기전 전화로 미리 알아보고 갔다.


간 곳은 바로!!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다.


한국에서도 익숙한 음식이므로.. 여러 음식점 후기들도 많이 읽어보고 예약하려고 알아봤지만, 그래도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 음식보다는 익숙한 음식으로 선택했다.



숙소에서 걸어서 18분? 정도 걸린다.


차를 몰고 가도 되는데, 차량으로 알아보니 10분 정도 걸린다고 나오지만, 사실 더 걸린다.정체 구간도 많고... 일방통행도 많고. 그리고 결정적으로 주차할곳이 마땅치 않다.



아웃백 음식은 여기서나 저기서나 거의 비슷하므로, 이것 저것 주문했다.



매우 짜다. 



와이프가 연어 좋아하니깐~ 연어 스테이크.




아들이 먹고 싶다고 해서 주문했다.

먹지 않았다.



스테이크는 먹어줘야지.



일단 하와이는 미국이다. 미국은 팁문화가 기본이고 서빙하는 직원들은 월급보다 팁으로 먹고 산다. 그래서 지난번 괌에서도 그랬지만 여기서도 팁을 따로 준비했는데, 계산서가 나올때 팁을 미리 가이드를 주고 있다.


팁을 주지 않을까봐 기본은 15% 이고, 보통 18%를 준다, 그리고 20%를 은근히 요구하는 느낌.


식사를 마치고 아래와 같이 팁을 20%를 넣고 일어나려는데, 그간 서빙을 하던 직원이 마치 팁을 안주고 나가는 것을 목격한마냥 막 뛰어온다.


와서 제일 처음 한말이 맛있게 먹었니? 즐거웠니? 가 아니라, "팁은 확인했니?" 였다.


생계를 위한것이니 이해는 하지만, 팁을 괜히 20%를 넣었나.. 다시 5%를 빼서 가지고 갈까? 싶은 생각이 잠시 들었다.


위에 내가 빨갛게 표시해둔 부분이 팁 가이드다.



나와서 둘러보니 저런 트롤리가 와이키키를 계속해서 주행하고 있다.

내가 갈때쯤 JCB 카드를 가지고 가면 핑크 트롤리를 무료로 승차할수 있다고 해서 만들어갔는데, 핑크가 안보이는 것이다.


저기 안내판에 보니 JCB 어쩌고가 있어서 타도 되나 하고 물어봤는데, :이거 아니야" 라고 해서 다시 내렸다.



핑크 트롤리를 타고 호텔로 돌아가는 길이다. 

한번은 타보면 좋을것 같아서 탔다. 



괌에서도 맛있게 먹었던 에그 앤 씽즈가 여기도 있어서, 한번 봤는데,, 아니 사람들이 줄을 막....

여기는 한번 꼭 와봐야 겠다 싶어서 구글맵으로 찍어뒀다.



호텔 근처에 내려서 걸어오는데, 도미노 피자를 배당을 자전거로 하고 있다.

자전거로 피자 배달이라닌...익숙치 않다.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와이키키아울렛의 쇼핑은 사진도 한장 찍을 가치가 없었던 하루였다.


가서 살것이 아무것도 없으므로, 하와이 가실 분들은 쇼핑몰에 가는 시간을 아껴서 다른 것을 하는 것이 더 낫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