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하와이에서의 길고도 꿈만 같던 시간이 다 지나고 오아후섬에서의 마지막 일정인 하나우마베이이야기와 돌아오는 과정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


하와이에서의 휴가는 다른 여느 휴양지에서의 휴가보다 볼것도 많고, 할수 있는 것도 많은 그런 휴가였다.


다음에 휴양지로 휴가를 간다면, 하와이 보다 더 나은곳을 찾아서 가야 할것 같은데, 남은곳은 칸쿤 정도 일지도 모르겠다.



오늘은 아침일찍 일정을 서둘렀다.


휴가중에는 늘상 아침일찍 일정을 서두르는 것이 일상이었기는 하지만, 오늘은 다이이몬드 헤드가기 위해서 일찍!! 나섰다.



그런데.!!!!


올라가는 길이 벌써 심상치 않다.


주차장에서는 주차를 할수 없고...차들로 이미 가득 찼다.


밖에다 주차를 하고 걸어서 올라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아무렇지 않게 쿨 하게 해주시는.... 주차 관리 하시는 분의 말씀을 듣고 뒤로 돌아나오다 보니... 엄청난 사람들이 걸어서 올라오고 있다.


나는 보통 포기를 잘 하지 않는데, 이런 경우는 바로 포기한다.


 내려오다가 사진 한장 찍고, 빠른 포기와 함께 Plan B로 바로 직행이다.



주차 하지말라는 표지판이 있지만,. 많은 차들이 여기저기에 주차되어있고, 사람들이 거기서 부터 막 걸어올라가기 시작한다.



Plan B 는 이올라니 궁전이다. 


하와이에서도 뭔가 궁전이 있다는 것을 인터넷으로 미리 봐뒀는데, 이렇게 된 이상 여기를 한번 가보고 하나우마 만으로 가야 겠다 싶었다.


비가 보슬보슬 내리기 시작하고.....



음....



끝났다.


볼것이 없다.....


바로 하나우마만으로 직행 결정.



와이키키 인근해 숙소를 잡고, 차량도 렌트 했기 때문에 어디든 아무때나 갈수 있다.


차로 24분 거리... 출퇴근 거리보다 가깝다.


와이키키에 휴양을 즐기시는 분들중 렌트를 하지 않는 분들은 저기로 가는 버스가 있기 때문에 버스 타고 왔다 갔다 해도 된다. 다이아몬드 헤드 가는 버스도 있다.


하나우마베이는 하와이 왔으면 꼭 가봐야 한다.


돈내고 들어가는 곳이지만, 돈내고 들어가기 때문에 관리가 잘되어있고, 스노쿨링하기에는 최적이다.


와이키키 해변에는 사람이 진짜 바글 바글 거린다.


내가 와이키키 해변에서 사진을 안찍은 이유도.. 찍을 만하지 않고, 사람이 너무 많아서 우리 나라의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같은 느낌이었다.


하나우마베이는 그렇지 않다. 일단 입장료가 있고. 입장시간이 정해져있다.


관리가 그만큼 잘되어있다.


와이키키에서는 그냥 이리저리 왔다 갔다만 하다, 스노쿨링 할 사람들은 오아후에서는 하나우마 베이에서하는 것이 더 좋을듯 하다.



여기는 입장 시간과 해당 시간에 입장가능한 인원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가자마자 바로 입장권을 구매해두어여 한다.

(좀 늦은 탓인가... 11시 입장권을 받았다.)



하나우마 베이는 저런곳이다. 

입장전에 자연보호에 대한 영상을 틀어주고 관리하시는 분들이 설명과 소개를 해주시는데, 저기가 원래 분화구였나?? 여튼 그런곳인데, 저기 한쪽으로 계속 바닷물에 의한 침식이 일어나 저렇게 만처럼 만들어진것이라고 한다.


얼마나 오랜세월동안 자연에 이해서 만들어진 아름다운 곳인지에 대해서 한참을 설명을 듣고, 들어가서 하면 안될것들에 대해서도 설명을 듣고, 그리고 산호를 절대!!! 만지거나 올라가지 말라는 당부의 말을 들었다.



입장을 기다리는 중 물놀이를 유난히도 좋아하는 우리 아들은 신나서 날아 오르기 시작했다.



음.... 날아오르고 나니 올라가지 말라는... 안내가 있네...



그래서 우리는 조신하게 기다리기로 했다.

저 비치타올은 호텔에서 대여해주는 비치 타올이다. 달라는데로 줬던듯 하다.



하나우마 베이가 어떤 곳이냐면, 저런 곳이다.


저기 보이는 것들이 산호다. 저 산호가 저렇게 만들어지는데 까지 수백년, 수천년(?)이 걸린다고 한다. 저기 위에 누가 올라서면 바로!!! 제지한다. 경고




유치원 다닐때 부터 괌에서, 베트남에서 스노쿨링을 하다보니, 여기서는 완전 알아서 척척이다. 알아서 준비하고 바로 입수.



좀 지나면 춥고 배고프다. 잠시 나와서 햇빛을 받으며 휴식을 보낸다.



또 논다.



고운 모래들로 모래성도 만들고..



어린이들은 한국이나 외국이나 다 비슷하다, 우리아들이 혼자 만들고 있을때, 옆에 있던 유럽인 가족들의 아이들도 뭔가를 만든다.



아들은 여유를 즐긴다.



그렇게 오늘 하루 종일 여기서 놀았다.

(나는 지난밤 에그앤 싱즈 가는길에 발가락을 심하게 다쳐 ㅠ.ㅠ 물에 들어가보질 못했다...)


어느정도 놀다가, 숙소로 돌아가서 짐도 정리해야 하고, 저녁도 같이 먹고, 와이키키 내 몰에서 이것 저것 몇가지 쇼핑도 할겸해서 숙소로 돌아와서 식사하러 가기로 했다.




호텔 앞 무료 대여해주는 자전거, 아무도 대여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어제 먹었지만, 오늘도 먹을것이 있다.



바로 에그 앤 싱즈다.!!!



어제 먹었는데, 그 맛이 너무나 입에 맞아서 오늘 또 시킨다. 



이것은 뭔가 디저트로 늘 시켜 먹었던것 같다.



음 고기는 일단 시키고 본다 원래..



맛은 저정도로 그릇을 삭삭 비울정도로 맛이 괜찮았다.

괜찮았다 --> 내 입에 그리고 가족들 입에 맞았다.


쇼핑좀 하고 숙소로 돌아온다.

와이켈레 쇼핑몰 말고, 와이키키내에 있는 쇼핑몰이 좀 더 크고 살것많았다.


많은 분들이 여행용 캐리어를 여기서 몇개씩 사간다고 하는데, 나는 별로 사고 싶은 제품은 없었다. 이미 그런 철지난 제품들은 한국에도 싸고 더 좋은 제품들이 많다.


여기에서 살만한것들은 운동복들이다. 운동복들이 한국인들의 사이즈가 여기있는 분들에게는 안맞았는지, 한국서는 이 가격에는 도저히 살수 없는 옷들이 군데 군데 끼어있다.


그래서 가족들의 운동복들을 몇개골라서 사왔다.


호텔의 수영장이다. 사람한명 들어간 흔적이 없다.

아무도 여기서 수영을 하지 않는다. 


호텔내 수영장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


혹시 오아후 가실 분들은 호텔 내 수영장이 있는 곳을 기준으로 숙소를 선택한다면 말리고 싶다. 수영은 와이키키, 하나우마만 어디든지 가서 하면된다.



호텔에 숙박중 희한한 시스템이 내가 내돈을 내고 호텔에서 사용가능한 적립금(?) 같은것을 강제 적립할수 있는데. 막상 쓸데가 없다.


그래서 마지막날이니 그 적립금을 털어버려야 될것 같아서, 바로 여기서 데킬라를 두잔 시켰다. 겁나 비싸다....



숙소에서 짐정리하고, 새벽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타러 공항에 왔다. 

렌트 카는 반납하고, 공항에 데려주니깐.


하와이 공항에 대해서는 쓸 이야기가 별로 없다. 그냥 비행기 내리고 타는 곳? 이라는 정도?




기내식이 나오고.. 먹고 잔다.



먹다가 너무 맛이 있어서 뭐였지? 하며 먹은 음식.



이런 음식이다. 스팸으로 만든 스무비.



파인애플도 나오고.



아들은 스무비를 두개 먹으며 먹방을 찍는다.



짧은 휴가가 이렇게 마무리 되고, 집에 돌아왔다.


어떻게 시간이 흘렀는지 기억이 가물 가물 거리는 느낌은 있지만, 이런 시간들을 함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들이 하나 하나 추억으로 남아 지금은 그런 지난 사진들과 글들을 보며 흐뭇해하는 중이다.


하와이 여행은 여기서 끝이다. 


여행기들을 최근 순으로 해서 역순으로 정리해서 올릴예정인데, 다음 이야기는 동유럽 패키지 여행을 떠난 이야기들을 올릴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요즘 들어 사진 정리를 계속 하는 중인데, 작년 괌 여행 다녀오고나서 블로그에 한번도 안 언급한것 같아서(사실 블로그에 안들어온지 너무 ...오래되서)


먹은것들만 중심으로 몇개 올려놓고 자려고 한다.


괌에 9박 10일을 갔는데... 길어도 너무 길었다.,


혹시라도 누군가 괌을 가기전에 이글을 본다면, 괌은 어차피 관광도 할것이 전혀 없기 때문에 3박 4일(3박 5일)이면 매우 충분하다.


호텔 조식은 그닥 먹을 일이 없기 때문에, 가장 저렴한 숙박을 이용하고, 브런치로 아침을 시작하고 하루종일 바다에서 스노쿨링이나 하다가 저녁 어스름해서는 맥주 와 스테이크 같은것을 먹으러 돌아다니는 것을 추천한다.


꼭 관광을 하겠다면, 하루 렌트해서 3시간이면 괌을 일주를 할수 있으니, 참고 바란다.( 괌의 렌트비용은 하루 7만원, 기름값은 그렇게 싸지 않음)


괌은 일단 미국이다. 미국스럽지 않고 필리핀 스러운데 미국령이다. 그래서 물가가 미국 물가이다. 팁도 10~15% 줘야된다.


사진을 정리할때마다 올리겠지만, 일단 괌은 투먼 베이쪽에 모든 놀거리가 다 모여있다(DFS도 거기에 있다.) 


호텔을 최대한 투먼 베이쪽으로 하고 아침에 늦게 읽어나서 브런치 먹고, 바로 바다로 가서 놀다가, 호텔와서 슥슥 닦고 바로 시내쪽으로 걸어가서 점심을 간단히 해결하고, 돌아보는 정도가 가장 편안했던것 같다.


일단 아침을 먹을곳은 나는 매일 먹어도 좋을것 같은데, eggs'n things의 팬케이크 완전 추천한다. 줄서서 먹는 곳인데, 나는 호텔이 바로 인근이어서 아침에 눈떠서 바로 가서 먹었다.



DFS 바로 맞은 편에 사람들이 줄서 있는 곳이 있는데, 바로 거기가 여기다. 맛있다. 그리고 서빙하는 사람들도 다 괜찮다.



전혀 중요하지는 않지만 이런 것들이 있었다.


왼쪽에 바나나 생크림 팬케익 5개, 오른쪽에 소세시 어쩌고 하나 어른 2, 아이 1명이서 먹은 메뉴인데.

너무 심심해 보이지만 완전 폭풍 흡입했다. 저거 찍고 나서 팬케익 한판 더 시켜서 먹었다....


아침 식사로 추천.. 그리고 커피도 여기는 그냥 준다. 


아침 먹었으면, 이제 바다로 가서 놀면서 소화를 시켜야 되는데, 이쯔음해서 투먼 베이를 보여주면  호텔에서 찍은 투몬 베이 위쪽, 아래쪽 사진이다.


무지개는 서비스~


저기 보면 바다가 아주 고요하고 얕다, 바다에 놀러가면 바닷물 맛을 보는 습관이 있는데 여기는 바닷물이 짜지만 그 다음 끝맛이 달달했다.(베트남은 짜고씀...)


밥먹고 저기 가서 스노쿨링하거나, 해변을 거닐거나 하다보면 금세 소화가 다된다.. 


어스름하게 저녁이 될려고 하면 이제 스테이크 한번 먹어봐야 되겠다는 느낌이 오는데...

TGI, Outback 등등 너무 많다,. 사실 아무곳에서나 가서 스테이크를 먹어도 된다.


아래는 거기 있는동안 진짜 여기저기 가서 시켜서 먹은 스테이크들인데.. 다른 곳도 많지만 스테이크는 고기이다. 고기는 맛있다. 그래서 어딜 가도 맛있다.


아이가  크림 스파게티를 매우 좋아해서 시킨 해물 어쩌고 스파게티,


해산물이 좋을것 같아서 시켜먹은것인데, 맛이 기억이 안난다....


아래는 고기, 역시 맛있다.


와이프가 좋아하는 연어스테이크, 한국보다 맛있었던것 같은데 좀 간이 쎄다.


다른 고기 스테이크(티본 스테이크였던듯), 고기는 맛있다.



스테이크 먹고, 저녁 간식거리 사러 설렁 설렁 가려고 했는데, 괌에는 K Mart 라고 있다. 모든 사람이 거기에 다 있는것 같은 느낌이 매우 강하게 드는 마트,우리나라의 이마트나, 롯데마트, 홈플러스 같은곳인데, 다있다.

그래서 저녁에는 렌트한 차로 간다. 걸어가는 것은 가능하지만, 매우 귀찮다...



괌건널목을 보면 아래처럼 빨간색으로 건너지 마세요~~ 라고 하고있는데 가끔 한참을 기다려도 바뀌지 않는경우가 있다.


그럴때는 아래의 저 버튼을 누르면, 보행신호로 바뀐다. 사람들이 그만큼 걸어다니지 않는다.!!!


보행신호는 하얀색이다.


K MART 가는 인근에 나는 괌을 사랑해요~ 라는 낙서(?)가 있어서 찍어둔거...


K MART다, 마트안에서 이것 저것 쪽 찍으려고 했는데, 사람도 많고 어서 먹을거 사서 어서 호텔로 가고 싶어서 많이 찍지 못했다. 매우 크다.


괌에 오면 괌맥주는 한번씩 먹어봐야 된다고해서 샀는데, 뭔가 약한 맛이....


호텔에서 맥주를 먹고, 매우 짠 과자들을 몇개 집어먹고 다시 잤다...


괌 여행 자세한 내용은 다시 다른 글들로 따로 포스팅 하겠다~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