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18일의 일인데, 가끔 마트에 가지 못하는 경우 인터넷으로 롯데마트에서 필요한것들을 주문했다.


그런데 이 날에는 배송한 제품중 하나가 배송오지 않은점 그리고 동일한 상품 두개를 주문했는데, 하나는 정상적은 유통 기한이 남아있는 제품 그리고 하나는 작년에 비치하다가 팔리지 않아 지금에서야 꺼내서 재고 처리하는 느낌의 제품이 왔다.


와이프가 당연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문의하니 배송오지 않은 제품은 당연히 보내줄수 있다고는 하지만 고객센터에서는 유통기한이 짧은 이유로 교환해주지 못한다고 한다.



몰에서 동일한 제품을 2개 선택해서 주문한다.


해당 제품의 링크



위와 같은 제품의 이미지를 판매하고 있다.



배송 받은 제품은 아래와 같이 두가지 이다.



유통기한이 금년 11월 12일까지인 제품

하루에 커피 한봉지씩 먹는다면 220개 니까 220일 그러니까 약 7개월을 먹게 되는데 한번에 두봉지씩 먹는다고 치면 3.5개월에 걸쳐서 먹는다고 할수 있다.


8월 18일었으니, 3개월을 더하면 11월 18일까지 하루에 두봉지씩 먹으면 다 먹을수 있다.


유통기한이 짧은 제품이란점도 그렇고, 포장상태가 심각하게 안좋다.

상자와 제품이 분리되어서 재포장한 느낌도 있고, 창고에서 꺼내오거나, 각 지점에서 안팔리른 재고 제품들을 인터넷에서 소비자들의 눈으로는 구분하지 못할테니 팔아대고 있다는 느낌이 매우 강하게 들었다.


그런데 여기서 화가 나는 점은 저런 제품이 배송왔을때 소비자가 교환이나 환불을 요청할수 있을텐데, 고객센터의 대응이 매우 불쾌했다.



요청사항은 제품하나가 몰에서 판매하는 것과 다르고, 유통기한도 너무 짧으니 동일한 제품으로 교환해달라.


고객센터왈: 고객님 그렇게는 안돼요.(실실 웃으며)


전화로 전기 충격을 가해서 상대방을 제압하는 무기가 있었다면 지금 그 무기를 쓸때 인가 싶다.


아니 일단 팔았으면 땡이고, 양질의 제품으로 소비자가 교환할 권리는 없다는 것인가?


그러면 환불하고 다시 새로운 제품으로 주문하면 끝일텐데,. 고객센터의 대응이 어찌 이런지...



같이 온 제품의 유통기한은 1년 넘게 남았다. 


몇년전 아들이 유치원 다닐때, 수원역 롯데마트점을 가서 장도 보고 몰에서 쇼핑도하고 그랬는데, 그때는 고객 센터 뿐만 아니라 시식코너를 담당하는 어머님(?) 직원들도 좀 아이들에게 너무한다 싶어서 항의를 했더니 바로 시정되는 것 같던데...


당시 6살이던 아들이 시식코너의 음식중 좋아하는 음식이있어 하나 먹고 자 기다리며 하나 먹고, 하나를 더 먹으려고 하는 찰나 그 코너를 담당하시는 마음씩 좋게 생긴 (사실 아직도 그분의 이름도 기억한다)분의 입에서 나온 말이 "야, 그만좀 먹어!" 였다.


내가 바로 곁에 있지 않아서 애 혼자 왔나 싶어서 그랬던것 같은데, 맛이 있어하면 하나 사러 가던 차에 내가 옆에서 그 제품을 고르고 있는지도 모르고 그런 말을 아이들에게 하던 그런 곳이다.


얼마전 까지도 그분 거기서 동일한 제품 동일한 일을 하고 계시던데, 롯데마트는 좀 소비자들에게 친철하지 못한 곳인것 같다.


결국 고객센터에서 안된다 어쩐다 이야기하다가, 따지니 바로 교환해준다고 새제품 보내준다고 해서 새제품이 그날 오후에 바로 왔다.


여기서 고객센터의 대응이 더 화가 난다.


소비자가 아무말도 안하고, "닥치고!" 있다면 지들 하고 싶은대로 마음대로 규정을 들먹일거고, 시시비비를 따지고 들면 바로 교환해주는 이런 고객센터라니, 많은 소비자들이 늘 따지고 들어야지만 그들의 권리를 지킬수 있으려나?


블로그 이미지

rekun,ekun 커뉴

이 세상에서 꿈 이상으로 확실한 것을, 인간은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