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브 추천 동영상이 떠서 봤는데, 아니 무도(각종 권법, 마셜아트등)하고 실제 싸움하고 같을거라고 생각했던 순진한(?) 무도인들이 있었네. 


보는내내 기가 차서 한참을 보면서 웃었다.


아니 무슨 손도 대지 않고 어떻게 상대방을 쓰려뜨린다는거야.....


그런 능력이 있다면 지금 무도를 하고있을게 아니고 다른걸로 뭔가 그 재능을 발달시켜서 손도 대지 않고 아파트를 지어올리는 능력이라던가, 손도 대지 않고 쓰나미를 막는 법 .. 이런 초능력을 가지고 있는게 낫지...



실제 상황에서와 같이 한번 테스트 해보자고해서 상대방에서 떡실신 당하는 것을 보니... 


저 무도인들도 실전에서는 저렇게 쳐 발랄것이란걸 진짜 몰랐을까 싶다.



우리 아들도 이제 초등학교 고학년 슬슬 되고, 중학교, 고등학교 다니게 되면 거친 남자들 사이에서 싸움이란걸 하거나, 누군한테 맞고 오거나 할텐데.. 


그때마다 걱정이 되어서 아들이게 어릴때부터 하나 하나 잘 일러뒀다.


"싸울때는 어차피 돌이킬 수 없다면, 정수리 부분의 머리를 잘 잡고, 주먹이 아닌 손바닥의 밑부분으로 턱을 내리 찍으면 된다."고.

(근데 정수리 부분의 머리를 잡으려면 일단 상대방 보다 높은 위치에 있어야하는데, 이게 처음에는 쉽게 안되니 어쩔수 없이 초반에는 어느정도 후들겨 맞으면서 무릎을 부분을 깔수 밖에 없겠네....그래야 무릎이 꿇려 질테니... )


주먹으로 때리면 주먹에 상처나고.. 맞는 쪽도 많이 다치지만, 손바닥 아래쪽을 물컹하지만 둔탁한 부분으로 턱을 내리찍으면 다치는 것 보다는 놀래서 서로 싸울일이 없어질 확율이 높다.


맞은 쪽은 전의 상실, 때린쪽은 상대방의 턱이라도 빠져버리면 어떻게 하나 걱정... 이런 복잡한 감정들??


안싸우면 제일 좋고, 부당한 상황에서 다굴을 당한다거나, 덩치가 큰 나쁘고 거친 상대방과 맞딱 뜨리면 맞고만 있을수는 없으니 뭐라도 해야 안되겠냐머....



요즘에는 그런일이 거의 없겠지?


남중, 남고 나오는 바람에 학교 가면 맨날 싸움만 일어나는 곳이라고 생각하며 자라다 보니 우리 아들도 그런 곳에 있게 될까봐 걱정된다..



뉴스보면 중학생들의 폭행 범죄, 집단 폭행... 아이들이 폭력전과 다는 것도 훈장이라고 생각하는 아이들도 있고 하니...


어쩔수 없이 싸워야 되는 경우라면 차라리 저런 아이들을 상대라면 다 조져 버리는게 나을듯 싶기도 하다.


조져 버려야, 다음에는 아이들을 안괴롭힐테니깐....



아들이 아주 어릴때부터 늘 가지고 다니던 호랑이 인형이 있는데, 아마도 에버랜드에 갔을때 샀던것 같다.


늘 안고 자고, 흘리면 빨고, 더러워지면 빨고를 반복하다보니... 


눈알에 스크래치가 계속 쌓여 결국..... 백내장 같은 느낌의 크고 하얀 스크래치 덩어리가 생기게되었다.



한쪽만 찍었지면 양쪽다 저런 상태다...


그래서 뭐 군대에서 하던대로.. 치약들고와서 박박 문질렀는데.... 실패...



치약으로는 30분을 문질러도 안된다... 

군대에서는 뭐든 치약으로 다 잘 닦았는데... 사회에서는 안되는거였어 역시...


그래서 차 헤드라이트 복원할때 썼던 사포(800번) 그리고 3000번, 5000번 사포로 슥슥 5분정도 문질러주니... 맑은 눈알로 돌아왔다.



헤드라이트 복원하려고 사서 막 박박 문질렀는데...실패...(클리어 스프레이를 잘못뿌림..)


앞에 보이는것이 800번 사포로 스크래피 큰것들을 다 갈아내면서 면을 잡아주는 용도로 사용했다.



슥슥문질르면 스크래치가 잘 나는 재료인만큼 잘 갈려나가기도 한다. 슥슥 문질러서 어느정도 큰 스크래치를 날려버린 상태.


그리고 위의 3000번 사포로 물을 발라서(물티슈로 눈알을 닦아내는 것만으로충분) 또 슥슥 문질러준다.



일단 큰 스크래치들이 많이 남아서, 다시 사포로 박박 문질르고 위의 두과정을 반복후.


5000번 제일 고운 사포로 다시 물을 바르고 뽀드득 뽀드득 닦아내는 기분으로 계속 문질러주면~



눈알이 ... 돌아왔다.


이제 우리아들의 랑이도 잘 보이겠지...


다음번에 세탁할때는 눈알에 스카치 테잎을 발라두던가 해야 겠다. 스크래치가 이리 잘나서야원...



오늘의 교훈 : 치약으로 모든것을 다 닦을수는 없다. 

                  

얼마전 배린이가 되기 위해서 그래픽 카드를 하나 샀는데, 사고나니... 새로운 세대의 그래픽 카드가 곧 출시된다는 소식이? 그것도 이번달 말??



나는 뭘 사도 뭔가 늘 상투나.. 막차에 사는 것 같고... 찝찌름한 기분에 1180을 한번 알아봤다.





출처 : https://www.techradar.com/news/nvidia-geforce-gtx-1180


GTX1180이 뭐냐? 다음 세대의 전략 그래픽 카드

언제 나오냐? 가능하다면 2018년 7월에

그래서 얼마냐? GTX1080하고 비슷할거야,


GTX1080은 출시가격이 699달러였지만, 작년에 이은 채굴 붐(?), 채굴업자(?) 들에 의해 그래픽카드가 씨가 말라버리면서 용팔이들과의 콜라보로 함께 한국돈으로 100만원이하로는 구할수없는 그래픽카드가 되었다.


GTX1180이 나와도 다르지 않을것 같은데, 중고나라에서 그래픽카드 한번 쳐보면 GTX 1080만 쳐보면 아래와 같이 매물이 많다.


중고인데도 가격이 아직 저렇고...


새제품들 가격을 한번 찾아보면, 아래와 같다.



가격이 많이 착해진것 같지만.... 없던 물건들이 갑자기 막 어디서 쏟아져 나오는 느낌도 들고,. 그간 재고없다며 팔지 않던....용팔이들이 갑자기 재고를 막 확보를 해서 그런건가...


여튼 가격을 보면 1080이 699 달러에 출시되었으니 저정도 가격이면 환율 따지고 하면 거의 가격이 돌아온것 같은 느낌도 든다.


1180은 그래서 얼마에 나오려고 하는지, 예측들 난무한데, 어디서는 999 달러이다, 어디는 1000달러 넘는다, 어디는 699 달러이다. 이런 이야기는 많지만, 사실 한국에서는 저런거가 하나도 안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0만원에 나온다고 해도, 제품을 무슨 또 몇년간 꽁꽁 숨겨서 가격을 몇배나 올려먹고 채굴업이 없어질때까지 그래픽 가격이 정상화되지는 않을듯...


뭐 물론 몇년 꾸욱 참고 있다가, 또 다음 세대 나오기 바로전에 사면 원래 출시가격에는 살수 있을까 싶다.


GTX 1180에는 GDDR6가 탑재된다고하는 데, 메모리 가격이 올라서(?) 그래픽 가격이 오를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중국에서도 메모리 사업을 추격해서 이번에 세계1위가 되겠다고 하는 판이나, 가격이 그렇게 많이 오르지는 않을듯....


어찌되었든, 7월 말에 나온다고 하니, 가격만 착하다면, 채굴업자들과 용팔이의 콜라보 2로 인해 출시가격에는 다시는 제품을 살수 없을것이라는 것을 경험으로 알기 때문에, 나오면 출시가격에 몇개 사서 미리 써야 겠다.


나중에 실컷 쓰다가 채굴업자들이 그래픽카드 못구하게 되면 중고가격이 또 몇십만원 붙을테니 그때 판면 될테고...


살다 살다 그래픽 카드 재테크를 하게 될줄은 몰랐네...


아참, 채굴업자들이 하는 채굴이 무엇이냐면, 여기 글을 보면 자세한 설명과 영상이 있다.


비트코인 채굴, 이더리움 채굴, 무슨 코인 채굴 다 비슷하다.


비트코인은 그래픽 카드로 채굴하는 세상은 끝났고. 이미 중국에서 거의 80% 이상을 싹쓸이 한상태라서, 중국 코인이나 마찬가지다...


중국의 대규모 채굴 공장에서 채굴 전용 기기(ASIC)으로 물량으로 때려 부으니 비트코인을 집에서 채굴하겠다는 무모한 생각은 안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이더리움 채굴의 경우도 개인 컴퓨터 한대로 취미로 채굴한다는 것도 사실상 끝난 시대다. 보통 그래픽 카드 6장씩 묶어다가 24시간 진짜 아오지 탄광에서 채굴하는 것 처럼 채굴돌려서 몇일 돌려야 하나 얻는다.


다른 코인들이 무수히 많아서 다른 코인 캐서 교환하며 된다지만, 일단 전기세가 무지막지 하게 나오니깐, 집에서 채굴하려고하는 것은 크게 이로운 생각은 아닐듯... 채굴을 하려면 차라리 트레이딩을 하는게 더 마음이 편하다. (너무 큰돈 말고, 남는 돈으로...)




자동차 후미등 교체는 사실 너무 쉬워서 말로만 지난번에 설명했는데, 모비스에서 올려둔 영상이 하나 있어서 보고 누구나 따라할수 있게 남겨둔다.

(배경음악 소리가 쓸데 없이 크므로, 볼륨은 줄이고 봐야 됨)




후미등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거의 다 똑같다. 싱글 전구 인가 더블전구인가 그차이 밖에 없고, 사실 불빛으로 비춰보면 바로 알수 있다. 아니면 후미등이 나간 상태라면 하나 빼서 보면 안에 필라멘트가 두개 이면 더블전구(쌍큐) 이고 한개면 싱글 전구라고 한다.


가격은 몇백원하지 않으니 다음에라도 나가면 바로 바로 갈을수 있게 몇개 여유있게 사두면 편하다.


인터넷에서 사기에는 배송비가 너무 낭비가 심하고, 일반 마트에 가도 구할수 있고, 부품대리점에 가도 구할수 있다.


나는 동네에 부품대리점이 있어서 가서 몇개 사뒀다.


대부분의 동네에는 부품대리점이 차 고장나면 배송을 하기 때문에,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을것이다. 


SUV 차들은 더 작업하기 편하게 되어있다.


오늘 의정부고 졸업사진 찍는 날인가보다.


인터넷에 난리네 ㅋㅋㅋㅋ


얼마전 곱창대란때문에 나도 곱창먹으러 가느라 좀 힘들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마마무 화사를 패러디한 사진도 나왔다. ㅋㅋㅋㅋ


이런 귀여운 녀석들...


회사에서 의정부 출신 후배 한명있는데, 뭔가.... 뭔가.. 정상 스럽지는 않은 느낌이 없지 않아 있기는 하지만. ㅋㅋㅋ 준수한 편이다 ㅋㅋㅋ



패러디가 너무 디테일하다 ㅋㅋㅋㅋ


나는 첨에 사진 보다가 둘다 화사인가? 했는데, 저 테이블 셋팅도.... 아니 저거 찍으려고 학교에 다 들고와서 셋팅했을거 아냐 ㅋㅋㅋㅋ


대단해, 뭔가 저 아이들은 미래에 다들 기발한 몇몇의 어른으로 잘 클것 같다..(잘 커야될텐데..)


의정부고 입학하는 아이들의 목표가 졸업사진 찍는 것 아닌가 싶다.


담주에 휴가 갔다가 돌아오면 한번 물어봐야 겠다. ㅋㅋㅋ


퀄러티가 완전 지린다 진짜.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