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여!!!


만석 닭강정 먹으러 몇년전에는 속초까지 차몰고가 가서 직접 사서 먹었는데, 아니..


위생이 엉망이라니??


이게 뭐여!!!!


만석 닭강정 장사 너무 잘된게 화근인건가?


먹을때 맛나게 먹었는데, 물론 내가 먹은 그때의 닭강정은 이미 소화가 되어 내 몸의 일부가 된지 오래겠지만,,,, 


뭔가 찝찌름한 기분이 여영....


요새 세상 돌아가는것에 대해서 열심히 관심가지고 보는 중인데, 그 맛있게 먹던... 그 강정이.... 크흑..


그때 가서 살려고 본점에 갔는데, 무슨 닭강정 공장처럼 되어있어서 놀라기는 했지만... 위생관리가 제대로 안되어있을줄을 몰랐네...


에잇..


한때 치킨은 나의 영원한 친구 같은 느낌의 음식이었는데, 1일 1닭, 1인 1닭이던 시절도 이제 오래전에 끝났다 ㅠ.ㅠ


요새는 치킨 먹어도 다음날 배가 너무 아파서 뭘 먹지를 못하겠다니깐 진짜...


기름이 더러워서 그런가...


여튼 앞으로 만석 닭강정뿐만 아니라, 닭강정 자체가 시장에서 시들해지는 계기가 돼지 않나 싶다.


요새는 치킨값도 너무 비싸고.. 맛도 뭐 소스를 공장에서 납품해주고 있는 상태이니 아무 치킨 싼데서 먹는게 장땡...


우리동네에 맛있고 유명한 치킨집있는데 다음에는 여기에 대해서 한번 글을 올려야겠다.


만석 닭강정 안녕. 

'생각하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개월 원생 사망 어린이집 교사.  (0) 2018.07.19
근로 장려금 3조 8천억원....  (0) 2018.07.18
만석 닭강정 뭐임?  (0) 2018.07.18
보물선이라니?? 돈스코이호??  (0) 2018.07.17
2019년 최저임금  (0) 2018.07.16
내 컴퓨터의 바탕화면  (0) 2018.07.10

어우.... 배터지게 진짜 맛나게 많이 먹었다.

오랫만의 파트 회식, 오늘 또 새로운 맛집에 갔다.


늘 먹던 삽겹살이라 큰기대를 하지 않고, 요즘 다이어트와 함께 조금만 먹을거야 하고 갔는데...

(조금만 먹기에 실패했다.. ㅠ.ㅠ)



건물 한쪽에 아주 작은 가게라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저렇게 "채돈이" 라고 한글로 쓰여있기 때문에 잘보고가면 찾을수 있다.


지도는 아래에 붙여놨다.




일단 가니깐 특이한 현수막이 하나 걸려있었다.,


모든 테이블의 고기를 구워드리기 때문에 절대 집게와 가위를 주지 않는다는 것!! 왜지? 근데 고기를 어지간한 사람들은 잘 굽지 못할것 같기는 하다.


딱 나오는고기가 최소 400그람 덩어리로 나오고, 보통 한근씩(근고기)으로 나온다. 2~3인분?


그런데 우리는 4명이서 앉은 테이블인데 600 그람 + 600 그람 + 400그람 시켜서 먹었다. 마지막 400그람은 반도 못먹었지만...



고기 두께 봐라... 저거는 어지간하게 궈서는 잘 안구워질듯.. 날씨도이리 더운데 저거를 누가 앉아서 일일이 궈...

직원들이 진짜 하나 하나 다궈준다.




위에서 찍은 모습... 근데 끝에 지방이 너무 많다.. 저 지방을 어쩌나 했는데. 옆에 따로 잘라서 모아둔다.



바로 이렇게, 한군데 다 모아두는데, 내가 보기에는저거 지방 잘라모은것만 한근 될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좀 아쉬워하며 저것도 아깝네 저거를 다 버리는건가? 하고 혼자 생각하고 있었다.


살코기들을 대충 다먹고 나니 갑자기 저 비게들을 막 자르기 시작하네?



뭐여 이거는... 비게 구이? 아니 껍데기 구이? 일단 비쥬얼이 저거는 먹으면 김치 한주먹씩 먹어야 될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말이야...


그런데 막상 궈놓고 보니, 쫄깃한 느낌 + 역시나 느끼한 맛이 올라온다. ^^ 저거는 술안주다. 술이 좀 알딸딸 할때 느끼하게 넣어주는거...



살코기들이 맛있게 구워지고 있다., 저거를 다 일일이 잘르고 뒤집고, 해서 딱 익으면 앞으로 하나씩 하나씩 놔준다.



여렇게 파겉저리하고 같이 먹으면 맛있다. 일단 다른 삼겹살집하고 다른것은 기름이 많이 바찐 느낌이 들고, 그래서 인지는 몰라도 살코기는 느끼한 맛이 없다.


원래 돼지고기 구을때는 고기에 있는 기름이 나오도록 잘 궈줘야 고소하고 맛있다고 하니깐.( 백종원 님이 그랬음.)


저렇게 몇입 먹다보면 뭔가 시원한게 마시고 싶어지는데 오늘은 새로 나온 맛있는 소주라며 참나무통 소주를 마셨다.



아... 오늘은 왜 다 맛있지? 소주도 맛있다. 금새 두병 홀랑 마신 느낌?



옆에 앉은 먹방,맛집을 잘 꿰뚫고 있는 후배가 김치지깨 국밥을 시켰다. 맛있다. 그런데 맵다.

매운 음식은 먹기만 하면 내가 다음날 늘 배가 아픈데 말이야...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어떻게 먹으면 제일 맛있냐면 고기하고 같이 먹으면 맛이 더 좋다.



바로 이렇게 국밥 한숟갈에 살코기 하나 얹어 먹으면 뭐 말이 필요없지.. 더 많이 먹을수 있게 되고, 더 많이 살찌게 된다.. ㅠ.ㅠ 



요거는 오늘 여기로 안내한 똑똑이 후배가 오늘 블로그를 하나 처음 개시했는데, 블로그 글쓰고 있으니 사장님이 서비스로 내준 물냉면...


맛있는데, 배가 불러서 반도 못 먹었다.


아참, 가격은 생각보다 많이 비싸지 않고, 이정도면 괜찮은것 같다. 다음에 또 돼지고기 먹는다면 여기로 올듯!



제일 왼쪽것 600 그람 두개, 그리고 그 바로옆에것 400 그람 하나


보통은 저정도 안먹어도 될것 같다.....


어릴때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누나, 나를 빼고 식구들 모두가 간장게장을 엄청 잘 먹었다.


아니!! 나는 그 뭔가 비릿한 냄새가 너무 싫어서 절대 안먹었는데... 이게 참 나이가 웃긴것인지, 입맛이 변한것인지... 


언제 부턴가 갑자기 간장게장이 맛있어졌다.


처음에는 양념게장을 먹었는데, 양념게장 말고 간장 게장을 딱 한번 30대 중반에 먹어봤는데,


어라?? 아니 이런 맛이었어??


하며 폭풍 흡입했다.


맛있는 것은 물론이고, 뭔가 바다향이 나고... 어릴때의 그 비린내는 기억도 나지 않는다.


그런데 얼마전에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찾아간 마포의 진미식당이 방송에 나왔는데(밥블레스유?)



그분들이 뭐라고했는지는 기억이 안나고, 방송에서 나온 저 게장밖에 기억이 안난다.


(방송화면 캡쳐)



한번 가봐야지, 하며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벌써 문전성시고.... 이 더운날에 가기도 힘든 느낌...

조금 수그러들면 꼭 한번 부모님 모시고 가봐야 겠다.


사진빨인지 뭔지 알수는 없지만 보기에도 막 맛있어 보인다!!!


오래전 일본 방송에서도 한국 간장게장 너무 맛있다고 난리인 방송이 있었는데, 그때 보면서 너무 웃기만 했는데 지금은 나도 보면서 와 먹고 싶다. 라는 생각 밖에 안든다.



저 아이돌이 누구인지 모르고, 저 방송하시는 분들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확실한것은 간장게장은 "맛있다" 이다.


오늘 뉴스를 보다 보니 울릉도 앞바다의 어디에선가 보물섬을 찾았다고 해서...


아니 울릉도 앞바다에 이름 모를 섬이 하나 있었던거야? 하며 기사들을 꼼꼼히 읽어봤다..


그런데 읽어보다 보니....


보물섬이 아니고 1905년에 그러니까 지금으로 부터 113년 전에 러일전쟁중 침몰한 러시아함대의 배라고 한다.


근데 그 배가 보물선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그 배안에 금괴와 금화가 5000상자나 실려있었다고!!!


대체 이게 무슨 소리야..


좀 더 자세히 찾아보니, 이미 작년에도 한번 떠들석 했고, 난리가 났었다는데, 왜 이제야 발견된거지?


근데 한가지 궁금증!!


저 보물을 발견하면 발견한 사람의 것이되는건가?아니면 러시아에 돌려줘야 하나? 아니면 정부에 귀속되나??


150조원이면 대충 계산해봐도.(내기준으로) 하루에 1억씩 쓴다고 치면 1년에 365억 나오는데, 이율이 아무리 낮게 쳐도 2프로 나온다면, 1년 지나면 돈이 3조 불어나는 돈이다.


하루에 100억씩 쓰면 좀 모질라게 쓸수있는 돈이네...


어마 무시한 돈이다.


물론 저거를 발견해서 그 많은 양을 끍어올리고, 지키고, 다시 각종 정치적인, 사회적인 문제가 정리되고 나면 좀 떨어져 나가는것이 있겠지만, 신일그룹은 이제 대대손손 보물관리하면서 가업을 이어나가면 되는것 아닌가?


나도이참에 보물이나 발견하러 떠나고 싶지만.. 보물이 어디있는지 알수도 없고...


그런데 말이야...


인터넷에서 사진을 보다 보니 ...저 아래 보면 깃발이 보이는데, 저거 영국깃발 아닌가?

러일 전챙의 러시아 함대의 배인데 왜 영국 깃발이?



사진들을 더 찾아봤다.



저 사진을 보면 또 영국 깃발이 있다.


더 뒤져봄!!!


출처 :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DmitriyDonskoy1893New-York.jpg


위 사진은 영국국기가 없넹..


이제 안심.


밑에 글에 나오는 것도 보니깐 디미트리 돈스코이 RUSSIRN 이라고 되어있네.


150조라니....


그 금액이 감도 오지 않고 와닿지도 않아서... 어느정도인지 도 모르겠고.. 부러운 느낌도 들지를 않네, 그냥 대단하다. 어떻게 찾았지?


이번일을 시작으로 보물선 탐사또는 도굴(?)이 시작되는것 아닌가?


'생각하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로 장려금 3조 8천억원....  (0) 2018.07.18
만석 닭강정 뭐임?  (0) 2018.07.18
보물선이라니?? 돈스코이호??  (0) 2018.07.17
2019년 최저임금  (0) 2018.07.16
내 컴퓨터의 바탕화면  (0) 2018.07.10
매운 음식만 먹으면 배가 아프네...  (0) 2018.07.03

2019년 최저임금이 결정되었는데, 8350원?


문재인 대통령님의 공약이 2020년 1만원인데, 이대로는 1만원 공약을 지킬수도 없다.


아니 이런 정직한 !!!!


대통령님이 공약을 지키지 못해서 사과를 하다니..


이제껏 정치인들이 공약을 지키지 못해서 사과하는 정치인은 처음 보는 느낌이다...




최저임금제도가 무엇인지 또 이번에 한번 자세히 알아보니 최저인금위원회에서 잘 정리를 해서 공유하고 있었다.

최저임금제란 국가가 노·사간의 임금결정과정에 개입하여 임금의 최저수준을 정하고, 사용자에게 이 수준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으로 강제함으로써 저임금 근로자를 보호하는 제도임※「헌법」 제32조제1항에 국가는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최저임금제를 시행하여야 한다고 규정(’87. 10월)

우리나라에서는 1953년에 「근로기준법」을 제정하면서 제34조와 제35조에 최저임금제의 실시 근거를 두었으나, 당시 우리 경제가 최저 임금제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이 규정을 운용하지 않았음
- 70년대 중반부터 지나친 저임금을 해소하기 위하여 정부에서 행정지도를 하여 왔으나 저임금이 일소되지는 못함
- 저임금의 제도적인 해소와 근로자에 대하여 일정한 수준 이상의 안정된 생활을 보장해 주기 위하여 최저임금제의 도입이
  불가피해졌고 ,우리 경제도 이 제도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였다고 판단하여 1986. 12. 31.에 「최저임금법」을

  제정·공포하고 1988. 1. 1.부터 실시하게 됨


최저임금제도의 목적은 당연히 근로자를 위한 것이지.

최저임금제는 근로자에 대하여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근로자의 생활안정과 노동력의 질적향상을 꾀함으로써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하게 함을 목적으로 함(최저임금법 제1조)

최저임금제의 실시로 최저임금액 미만의 임금을 받고 있는 근로자의 임금이 최저임금액 이상 수준으로 인상되면서 다음과 같은 효과를 가져옴.

  • ① 저임금 해소로 임금격차가 완화되고 소득분배 개선에 기여
  • ② 근로자에게 일정한 수준 이상의 생계를 보장해 줌으로써 근로자의 생활을 안정시키고 근로자의 사기를 올려주어 노동생산성이 향상
  • ③ 저임금을 바탕으로 한 경쟁방식을 지양하고 적정한 임금을 지급토록 하여 공정한 경쟁을촉진하고 경영합리화를 기함.



최저임금 현황은 아래와 같다.


사실 나는 최저임금이 오른다고 해서 내 월급이 오르는것은 없지만, 최저임금은 사실 우리 나라같이 고용이 비탄력적인 곳에서는 최저임금을 올려서 저소득(임금이 낮은)층의 소득이 늘게 하고, 사업자(사용자)에게 정부에서 여러 지원 방안을 통하여 지원을 함으로해서 전반적인 소득 상승 --> 소비 증가 --> 사업자 수익 증가 선순환이 발생하는 것이 가능하다.


우리 나라의 경우 임금오른다고 해서 내일 아침에 당장 해고하는 것도 쉽지 않고, 임금이 내려간다고 많은 노동자를 고용하는것도 쉽지 않다.


앞으로 1만원이 되든 그 이상이되든 정부 정책이 잘 나와줘야 노동자도 사용자도 같이 윈윈할수 있고, 그 결과로 나라 경제가 성장하는 결과를 이뤄낼수 있을듯 하다.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잘하고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 좋아질것이라고 믿고 있고, 이런 일을 위해서 내 소득의 많은 부분이 세금으로 나가는 것에 큰 저항이 없다.


이전 처럼 국민 돈으로 도둑질하고, 자기 주머니에 쑤셔넣고 이런 대통령, 정치인들이 아직 잘 먹고 잘 살고는 있다곤 하지만, 우리 세대에는 걸렀어도 우리 아들이 살아갈 세상은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 되면 또 좋지 않을까 싶다.


최저임금에 대해서 좀 정리하며 알아보다 보니 최진기 님이 최저임금에 대해서 잘 풀어서 설명해주고 이야기한 영상이 있어서 그 것도 같이 첨부한다.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는 세상은 그래도 좀 더 살만하고, 여러 권력자, 정치인들이 도둑질 하는 것만 잘 발라내도 최저임금을 더 올릴수 있고, 아예 최저임금 자체에 대해서 논하지 않아도되는 세상이 되지 않겠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